Huffpost Korea kr

북한의 '5차 핵실험' 준비 징후가 포착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연합뉴스
인쇄

북한의 제7차 노동당 대회가 한국시간으로 6일 개막한 가운데 북한이 5차 핵실험을 준비 중인 듯한 움직임이 포착됐다.

미국의 북한전문 웹사이트인 '38노스'는 지난 5일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을 촬영한 위성사진을 판독한 결과 "북한이 조만간 5차 핵실험을 하기 위해 준비 중인 것으로 보인다"고 6일(현지시간) 밝혔다.

38노스는 핵실험장 내부에서 전반적으로 낮은 수준의 활동만이 관찰되고 있지만 핵실험장 남쪽 6㎞ 남쪽에 위치한 통제센터로 보이는 곳에서 차량들이 포착됐다고 설명했다.

24

이는 북한이 핵실험을 준비 중인 징후로 볼 수 있다고 38노스는 해석했다. 38노스는 "과거 기록이 완전하지는 않지만 핵실험 준비기간을 제외하고 통제센터로 보이는 장소에서 차량들이 발견된 적은 없었다"고 밝혔다.

38노스는 직전 촬영 시점인 지난 2일에는 이 같은 차량들이 발견되지 않았지만 3일 뒤인 5일에는 차량 4대가 촘촘히 주차돼있는 것으로 관찰됐다고 설명했다.

북한이 과거 2,3,4차 핵실험을 실시했던 북쪽 갱도의 입구에서 서쪽으로 20m 부근에서 트럭 한대와 몇대의 소형 차량들이 촘촘히 주차된 가운데 낮은 수준의 활동만 관찰됐다. 지난 2일 이곳에서 관찰됐던 상자 또는 손수레는 더이상 존재하지 않았다고 38노스는 밝혔다.

남쪽 갱도에서는 입구에서 9m 떨어진 곳에 가로 2m×세로 1m 크기의 상자 또는 손수레가 관찰됐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