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최초의 무슬림 런던 시장이 탄생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업데이트] 5월 7일 오후 6시 30분

파키스탄계 이민자 가정 출신의 무슬림(이슬람교도)이 영국 런던시장에 당선됐다.

지난 5일(현지시간) 치른 지방선거에서 수도 런던시장에 야당인 노동당 후보 사디크 칸(45)이 131만표를 득표해 99만표를 얻은 집권 보수당 후보 잭 골드스미스(41)를 제치고 당선됐다고 허핑턴포스트UK가 7일 보도했다.

칸은 1차 개표에서 44.2%로 1위를 차지했지만, 과반을 확보하지 못했다. 이에 따라 칸과 35%를 얻은 2위 골드스미스를 뺀 남은 후보들을 1순위로 선택한 투표의 2순위 지지자를 합산한 2차 집계에서 칸 후보가 최종 당선됐다.

현역 하원의원인 칸 후보는 파키스탄 출신 이민자 부모 사이에서 8남매 중 다섯째로 런던에서 태어났다. 침실 3개인 런던의 공공주택에서 살면서 공립학교를 나온 정치인이다. 사망한 그의 부친은 25년간 버스기사로 일했고, 모친은 재봉사였다.

북런던대에서 법학을 전공한 그는 인권변호사로 일했다. 이때 12년간 런던의 구(區)의원을 한 경력을 바탕으로 2005년 하원 선거에 도전에 성공함으로써 중앙 정치무대에 데뷔했다.

3년 뒤 당시 노동당 내각을 이끈 고든 브라운 총리가 초선 칸 의원을 지역사회·지방자치부 차관으로 발탁했고, 이듬해 교통부 차관에 기용했다. 영국 내각에 진출한 첫 무슬림 기록을 세웠다.

2010년 총선 패배로 노동당이 정권을 내준 뒤에도 예비내각 교통장관, 재무장관, 법무장관 등 요직을 두루 거쳤다.

sadiq

선거기간 정책 논쟁은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논쟁에 밀리는 모습이었다.

칸 후보는 런던시민의 민생고를 공략했다. 당선되면 지하철, 기차, 버스요금을 4년간 동결하겠다고 약속했다. 총 4억5천만파운드(약 7천500억원) 비용부담이 따를 것이라고 주장했지만 대중교통 운영업체들은 승객수 증가 등을 고려하지 않은 계산으로 실제는 19억파운드(약 3조1천800억원)에 달한다고 반박했다.

또 천정부지로 치솟은 집값과 월세에 런던에서 내쫓기는 주택문제에 대해선 서민들이 살 수 있는 저렴한 주택 공급을 늘리겠다고 했다.

칸 후보는 노동당 대표 제러미 코빈과는 거리를 두는 선거 전략을 펴기도 했다. 그는 강경 좌파인 코르빈과 달리 중도 좌파 사회민주당에 가까운 성향으로 분류된다.

유럽에서 가장 큰 도시가 무슬림 시장을 가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