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레스터시티 구단주가 선수들에게 준 '통큰 선물'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창단 132년 만에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정상에 오른 레스터시티의 구단주가 선수들을 위해 3만2천670 파운드(약 5천470만원)짜리 고급 승용차를 선물로 내놨다.

leicester city

영국 일간지 데일리 메일은 5일(한국시간) "레스터시티의 태국 갑부 구단주 비차이 스리바다나프라바가 30명의 팀 선수들에게 역사적인 우승을 축하하는 의미로 승용차를 선물하기로 결심했다"고 보도했다.

구단주가 선택한 선물은 메르세데스-벤츠의 B클래스 전기차로 대당 가격이 3만2천670 파운드로 선물 준비에 필요한 돈만 100만 파운드를 넘는다.

vichai srivaddhanaprabha

선물은 이뿐만이 아니다. 스리바다나프라바가 구단주는 이미 선수들에게 미국 라스베이거스로 초호화 여행을 보내주기로 약속했다.

특히 30명의 선수는 프리미어리그 우승 보너스로 주어지는 650만 파운드(약 108억8천만원)도 똑같이 나눠 받게 돼 '선물 잔치'가 펼쳐질 예정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