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6일 오늘, 북한에서는 36년 만의 노동당대회가 열린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김정은 시대'의 선포를 공식화하는 북한의 제7차 노동당 대회가 6일 개막한다.

36년 만에 개최되는 이번 당 대회는 평양 소재 4·25 문화회관에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개회사로 시작해 9일께 폐막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 제1위원장은 이날 당 중앙위원회 사업총화 보고를 통해 지난 당 대회 이후 김일성·김정일의 업적을 칭송하고 자신의 집권기 치적을 과시하는 한편, 김정은 시대의 정책노선을 분명히 밝힐 것으로 보인다.

north korea

1980년 10월 같은 장소에서 열린 6차 당 대회 때 당시 김일성 주석도 당 중앙위 사업총화 보고를 통해 1970년 5차 당 대회 이후 10년간의 성과와 향후 과제를 5~6시간 동안 3천여 명의 당 대표자들에게 보고했다.

당 대회 2일 차에는 당 중앙검사위원회 사업총화 보고와 당규약 개정 토의, 결정서 채택이, 3일 차에는 당 중앙위원회 위원 및 후보위원, 당 중앙검사위원회 위원 선거와 폐회사가 각각 차례로 진행될 것으로 통일부는 추정했다.

군중대회나 부대행사가 열리는 날에는 당 대회 공식회의가 개최되지 않는 가능성 등을 고려할 때 당 대회기간은 3~4일로 예상된다.

북한은 당 대회기간 김 제1위원장 우상화에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통일부 당국자는 "북한은 36년 만에 개최되는 7차 당 대회를 통해 김정은을 김일성·김정일 수준까지 격상시킬 것"이라며 당 대회를 계기로 김 제1위원장에 대한 우상화가 본격화할 것임을 시사했다.

김 제1위원장 우상화는 북한식 유일영도체제의 확립과 장기 집권 토대 마련이라는 포석도 있다.

north korea 36년만에 열리는 북한 제7차 노동당 대회 개막일인 6일(현지시간) 당대회 개최 축하 공연이 벌어질 평양 김일성광장에 많은 사람들이 모여 꽃다발을 들고 기다리고 있다.

올해 들어 북한이 4차 핵실험(1월 6일)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2월 7일)를 단행했다는 점에서 김 제1위원장은 이번 당 대회에서 핵-경제 병진노선을 더욱 확고히 할 전망이다.

2012년 헌법에 핵보유국임을 명문화한데 이어 이번에는 노동당 규약에도 핵보유국을 명시할 가능성도 있다.

당 대회 마지막 날 당 중앙위 전원회의를 거쳐 결정되는 정치국 상무위원과 위원, 후보위원, 중앙당 비서 등의 인사에선 대대적인 세대교체가 단행될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앞서 북한은 작년 10월 30일 당 중앙위 정치국 결정서 '조선노동당 제7차 대회를 소집할 데 대하여'를 통해 올해 5월 초 당 대회 개최를 발표했다.

지난달 시·군 당대표회와 도·직할시 당대표회 등을 거쳐 선발된 3천여 명으로 추정되는 당 대표자들은 이달 1일 평양에 집결해 당 대회 참가 준비를 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