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배 나온 軍간부' 진급심사 때 감점 받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3
gettyimageskorea
인쇄

올해부터 체중 관리를 하지 않는 군 간부는 진급 심사에서 감점을 받게 됐다.

육군은 5일 올해부터 간부들의 체질량지수(BMI)를 측정해 그 결과를 인사관리에 반영하는 '간부 체격관리제도'를 전면 시행한다고 밝혔다.

BMI는 체중(㎏)을 신장(m)의 제곱으로 나눈 값(㎏/㎡)으로 비만도를 측정하는 지수를 말한다. 체지방량과 상관관계가 있고 간단하게 비만 정도를 측정할 수 있어 많은 국가에서 보편적인 측정 도구로 활용하고 있다.


육군이 BMI 측정치를 인사관리에 반영키로 한 것은 장교와 부사관, 준사관 등의 간부가 스스로 임무 수행에 적합한 군인 다운 체격과 체력, 건강 상태를 유지하도록 유도하자는 취지라고 한다.

미군도 BMI와 체지방 비율을 넘어서는 간부에 대해 진급과 교육, 지휘관 보직을 제한하고 있고, 독일군도 BMI를 인사관리에 반영해 잠재역량을 평가하는 데 활용하고 있다.

육군은 올해부터 이 제도를 시행함에 따라 신체검사에서 측정한 BMI를 간부들의 개인 자력표에 기록하고, BMI가 30 이상인 고도 비만자는 진급 심사 때 잠재역량 요소에서 부정적으로 평가하기로 했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제시한 아시아·태평양지역 기준도 BMI가 30 이상일 경우 고도비만으로 분류하고 있고, 군 간부는 임무 수행을 위해 최상의 체력을 유지해야 하므로 심사 평가에 반영하겠다는 것이다.

하지만 해당 연도에 꾸준히 체력을 관리해 BMI를 기준치 이하로 낮추면 개인 자력표 기록을 변경할 수 있도록 했다.

육군본부 하범만 보건정책과장(대령)은 "고도비만인 간부가 많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지는 않지만, 체격관리제도 시행을 통해 군 간부가 스스로 최상의 건강 상태를 유지하고 군인다운 체형을 갖출 수 있도록 동기를 불어넣는 촉진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육군 간부들이 건강하고 강인한 군인으로 정예화되어 전투력 발휘에 기여하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육군은 BMI가 30 이상인 간부들에게 사단급 의무대에서 운영하는 비만 클리닉을 이용하도록 권장하고 있다.

특히 개인별 체질과 특성에 맞는 프로그램을 적용할 수 있도록 '군 간부 웹기반 비만관리 프로그램'을 개발해 이달 중 3개 사단을 대상으로 시범 실시한 다음 올해 하반기에 확대 시행할 예정이다.

이 프로그램은 군 간부들의 신체 상태와 비만에 대한 지식, 태도, 활동을 진단해 생활 습관, 식이요법, 운동행태 변화를 유도해 비만을 개선하기 위한 것이다. 8주간 진행되며 해당 부대 간호장교들이 시행 기간 웹상에서 지속해서 관리하게 된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