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소백산 방사 여우, 야생에서 새끼 출산했다(사진 2장)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올해 2월 소백산 일대에 방사한 여우 1마리가 새끼 3마리를 출산했다.

3일 환경부와 국립공원관리공단에 따르면 멸종위기 야생생물 1급인 여우가 야생에서 출산한 일은 2012년 여우 복원사업이 시작된 후 처음이다.

새끼 여우 3마리는 생후 30일 정도로, 몸길이 20cm, 몸무게는 약 400g 정도로 추정된다. 성별은 아직 확인하지 못했다.

the

출산에 성공한 어미 여우는 2014년 중국에서 도입해 자연적응장에서 관리 중이던 개체로, 교미가 확인된 2월초 소백산에 방사됐다. 이후 방사지 인근 지역에서 활동하다 3월말에 출산한 것으로 추정된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같은 시기 야생에 방사된 다른 암컷들도 추가로 새끼를 출산할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

공단 종복원기술원은 올해 교미 이후 방사한 암컷 여우들의 새끼 출산 여부를 무인센서 카메라와 원거리 육안 관찰 등으로 확인하고 있다. 이는 출산한 어미 개체가 외부 위협 또는 양육 스트레스를 느끼면 새끼를 죽이는 습성을 고려한 조치다.

the

2012년 10월 여우 2마리가 소백산에 처음 방사된 후 여러 차례 추가로 방사됐다. 그러나 이들 여우는 폐사하거나 올무 등 불법 사냥도구에 부상을 입어 회수되는 등 복원사업이 난관을 겪었다.

공단은 올무 등 불법 사냥도구가 여우의 자연 적응을 위협하자, 마을 주민들로 구성된 명예보호원 제도를 마련해 불법 사냥도구 수거와 근절 캠페인을 펼쳤다. 지역주민 간담회 등으로 서식지 보호활동도 전개했다.

송동주 공단 종복원기술원장은 "야생에서 첫 여우 새끼 출산은 불법 사냥도구를 제거하는 등 주민과의 협력으로 서식지를 안정화한 결과"라며 "이번 출산은 소백산 여우복원사업의 목표인 최소 생존개체군 50마리를 형성하는 데 있어 중요한 단계로 그 의미가 매우 크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집 뒷마당에서 발견한 귀여운 털짐승의 정체(사진)

vanillakitty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