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허리 통증' 김성근 감독 병원행, 김광수 대행체제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한화 이글스가 김성근 감독의 부재로 김광수 수석코치 대행 체제로 운영된다.

한화는 5일 문학 SK전을 앞두고 김성근 감독의 병원행을 알렸다. 한화 구단은 '김성근 감독이 요추 3,4번 추간판탈출증으로 인해 이날 SK와 경기에 결장한다. 김광수 수석코치가 감독대행으로 경기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the

이어 한화 구단은 '김성근 감독은 최근 며칠 전부터 심한 허리 통증이 발생했으며 이날 서울삼성병원으로 이동해 정밀 검진을 받을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이날 검진 결과에 따라 향후 김성근 감독의 현장 복귀 시점이 정해질 전망이다.

김 감독의 건강 이상은 이번뿐만이 아니다. 지난달 14일 대전 두산전에는 경기 중 심한 어지럼증을 느껴 5회를 마친 뒤 김광수 수석코치에게 지휘봉을 넘기고 병원으로 이동했다. 극심한 스트레스가 문제였다. 혈압 체크 결과 큰 이상이 없었고, 이튿날부터 현장에 돌아왔다.

그러나 이번에는 허리 통증이 찾아와 다시 한 번 자리를 비우게 됐다. 1942년생으로 만 74세 고령인 김 감독은 평소 철저한 운동으로 건강 관리를 해왔지만, 허리 통증은 오래 전부터 앓고 있었다. 지난 2010년 SK에서도 한국시리즈 우승 후 허디 디스크 수술을 받은 바 있다.

초반 극심한 부진으로 최하위까지 추락한 한화는 최근 6경기에서 4승2패를 거두며 반등의 계기를 마련했다. 그러나 김 감독의 건강 이상으로 다시 난관에 부딪치게 됐다. 지난 2011년 두산에서 감독대행으로 잔여 시즌을 치른 바 있는 김광수 수석코치의 어깨가 무거워졌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