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첫 상견례 더불어민주당·새누리당 원내대표, 소통과 협치를 다짐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WOO
연합뉴스
인쇄

하루 간격으로 차기 원내사령탑에 오른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와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가 5일 첫 상견례를 했다.

정 원내대표와 우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더민주 원내대표실에서 약 10분간 면담, 여소야대(與小野大)의 3당 체제로 정립된 20대 국회에서 소통과 협치를 하자고 손을 맞잡았다.

우 원내대표는 "지난 19대 국회에선 여야 원내대표가 원만하게 합의해도 청와대가 개입해 합의를 뒤엎고, 합의 과정에서 청와대의 반대로 협의가 제대로 안 되는 경우가 많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명박 정부에서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을 지낸 정 원내대표에게 "청와대 경험도 있으니 여야 간 자율성을 갖고 국회를 운영할 수 있도록 중심을 잡아 주시면, 저희도 합리적으로 자율성 갖고 대화·협력해서 국회가 원만히 운영되게 하겠다"고 말했다.

woo

woo

이에 정 원내대표는 "옳으신 말씀"이라고 동감하면서도 "저희가 2당 신세가 됐지만 집권여당의 입장이 바뀐 건 아니고, 대통령의 입장이 바뀐 것도 아니다"며 "헌법과 국민으로부터 위임받은 대통령이고 집권여당이기에 긴밀한 당정 협의를 통해 국정을 운영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국민이 만들어준 여소야대, 협치의 지상 명령, 새로운 정치질서 등에 대한 인식을 여권에서도 다 하고 있다"며 "대통령도 무리한 요구를 하거나 현실과 동떨어진 지시를 내리는 일은 없지 않겠나"라고 답했다.

우 원내대표는 "총선이 지나고 나서 정부·여당과 대통령이 좀 바뀐 것 같게 만들어 주면 야당도 당면한 위기도 극복하고 국민의 민생을 도모하는 데 함께 나서겠다"고 다짐했다.

정 원내대표 역시 "새누리당도 서민의 고단한 삶의 문제에 가장 많은 관심 기울일 것이고, 청년의 비명에 귀를 기울여 해법을 찾을 것"이라며 "세상에 부자를 위한, 강자를 위한 정치 세력은 없다. (그런 세력이) 존립할 수 있겠느냐"고 말했다.

woo

woo

이날 회동에선 김종필(JP) 전 국무총리의 '정치적 아들'로 불리는 정 원내대표와 고(故) 김대중(DJ) 전 대통령의 '정치적 제자'로 불리는 우 원내대표의 과거 인연도 화제가 됐다.

정 원내대표는 1987년 민주화 운동 때 자신이 언론사 사회부 기자로서 취재를 했고, 당시 경찰의 최루탄에 맞아 숨진 이한열 열사의 영정 사진을 연세대 총학생회장이던 우 원내대표가 들고 있었다고 회고했다.

JP 문하에서 정치를 배운 정 원내대표는 DJ의 어록 중 '서생적 문제의식과 상인적 현실감각'을 예로 들면서 "IMF(국제통화기금) 위기 때 그런 철학에 근거해 구조조정도 하고 사회안전망도 구축해서 나라를 구했던 경험을 본받아야겠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DJ가 운동권 출신의 '386세대'로 발탁했다.

정 원내대표는 또 "우 원내대표 스승(DJ)과 제 스승(JP)은 'DJP 연합'을 해서 국난을 극복한 경험이 있다. 두 분 어른은 협치를 처음으로 실천하신 분, 협치의 효시가 아닐까 생각한다"며 새누리당과 더민주 원내지도부가 DJP 연합의 정신을 이어받자고 했다.

이에 우 원내대표는 "제 정치적 스승(DJ)을 말씀해주셔서 감사하다"며 정 원내대표에게 사례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DJ가 좋아했던 색"이라며 노란색 넥타이를 맸다. 우 원내대표는 양당의 화합을 위해 새누리당을 상징하는 빨간색과 더민주를 상징하는 파란색이 교차하는 넥타이를 맸다.

Close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 업무 첫날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