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미국 3월 무역적자, 1년여만에 최저치를 기록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미국의 월간 무역수지 적자폭이 최근 약 7년간 가장 큰 폭으로 수입이 감소한데 힘입어 약 1년간 최저치로 감소했다.

미국 상무부는 지난 3월 무역수지 적자가 404억 달러(약 47조원)로 한 달 전보다 14% 감소했다고 4일(현지시간) 발표했다. 금융시장 전문가들은 412억∼415억 달러의 지난달 무역 적자를 예상했다.

지난달 무역적자 규모는 작년 2월 이후 가장 적었다.

gettyimages

맨해튼의 전경.

지난 2월에 반짝 증가세를 보였던 수출은 지난달에 다시 0.9% 감소로 돌아섰지만, 지난 3월의 수입 감소폭 3.6%는 2009년 2월 이후 가장 컸다.

국가별로는 중국에 대한 무역 적자가 260억 달러로 지난 2월보다 62억 달러 줄었고 유럽연합(111억 달러), 독일(59억 달러), 일본(59억 달러), 멕시코(52억 달러) 등에 대한 적자가 두드러졌다. 미국의 한국에 대한 무역 적자는 지난 3월에 30억 달러였다.

이에 비해 미국은 중남미 지역 국가에 대해 지난달에 32억 달러의 무역 흑자를 냈고, 영국(5억 달러), 사우디아라비아(1억 달러)과도 무역수지 흑자를 기록했다.

업종별로는 항공기를 제외한 자본재 수출이 증가했지만 소비재와 식품을 비롯한 다른 주요 부문에서는 모두 수출이 줄었다.

금융시장 전문가들은 지난달 소비재 수입이 9.9% 감소하며 전체 수입 감소를 주도한 현상이 쉽사리 회복되지 못하고 있는 미국 경기 때문일 수 있다고 설명하며, 수입이 앞으로 다시 늘어날 가능성이 크고 따라서 구조적인 무역적자 역시 더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올들어 미국 달러화 가치가 다른 주요국 통화에 비해 3.8% 하락하는 등 올해 초까지 미국 경제를 억눌렀던 달러화 강세가 다소 누그러지고 있어 수출 회복의 기반이 될 수 있다며, 수출 증가가 계속 호조를 보이는 고용시장과 맞물리면 미국 경제의 회복으로도 이어질 수 있다고 기대했다.

특히 지난 1분기 국내총생산(GDP) 잠정치가 최근 2년간 가장 낮은 0.5%로 발표된 데는 무역 적자로 인한 0.34%포인트의 GDP 감소 효과가 있었다며, 무역수지가 양호해지면 지난 1분기 경제성장률도 더 양호하게 수정될 수 있다고 예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