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김종인, '앞으로도 킹메이커는 안 할 것'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 대표는 4일 문재인 전 대표에 대해 "아직은 내가 (문 전 대표가) 머릿속에 무엇을 생각하는지 정확히 알지를 못한다"고 밝혔다. 또한 "앞으로도 킹메이커는 안할 것"이라고 발언했다.

김 대표는 이날 TV조선 '뉴스쇼 판'에 출연해 '문 전 대표는 김 대표가 생각하는 대선주자 기준에 맞냐'는 질문에 이같이 대답했다.

그는 '문 전 대표의 모호한 화법 때문에 그렇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문 전 대표를 그렇게 많이 만나서 얘기해본 계기가 없었다"고 말했다.

yonhap

'야권에 준비된 대선 후보가 있다고 보느냐'는 물음에 "글쎄요. 야권 대권후보가 많고 여권에서도 앞으로 많이 나오리라 본다"며 "대통령이 되려는 사람이 무엇을 어떻게 하느냐는 객관적 기준을 정할 수 없다"고 밝혔다.

또 "일반적으로 대통령이 되는 사람, 제대로 나라를 운영하는 사람의 가장 큰 덕목은 정직이라고 본다"며 "약속 이행할 수 있는 사람… 선거 때만 적당히 이야기하고 당선되면 정반대되는 이야기를 하면 그 대통령은 성공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자신의 대선 출마 의향에 대해 "누가 의향을 가졌다고 출마할 수 있는 게 아니다. 대통령이 되려면 여러 여건이 다 구비되지 않고서는 감히 그런 의향을 가질 수 없다"고 즉답을 피했다.

그러나 여건이 되면 나갈 것이냐는 물음에는 "그건 두고봐야 알겠죠. 미리 단정적으로 얘기할 수는 없는 것"이라고 출마 가능성을 열어뒀고, '더이상 킹 메이커는 안할 계획이냐'는 질문에는 "앞으로도 킹메이커는 안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상호 신임 원내대표와 관계에 대해 "염려할 게 없으리라고 본다. 원내대표는 원내대표 역할을 하는 것이고, 나는 비대위 대표로서 앞으로 남은 기간 할 일이 정해져 있기 때문에… 협조할 것이 있겠지만 별 문제 없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당내 일각에서 호남 참패에 대해 자신의 책임론을 거론한 것에 대해 "누구한테 떠넘긴다고 돌릴 수 있는 것이 아니고, 객관적으로 호남에서 어떤 것이 그런 결과를 가져왔는지 스스로 판단할 수 있기 때문에 순리에 맞게 생각해야 한다"며 "억지로 한다고 책임이 전가된다고 생각 안하기 때문에 크게 신경 안쓴다"고 불쾌감을 표시했다.

그는 원내 1당이 된 총선 결과에 대해 "그것을 바탕으로 수권의 기초를 닦았다고 본다"며 "어느 정도 성과가 아니라 대단한 성과가 있다고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2012년 대선 때 박근혜 후보를 도왔다가 결별한 것에 대해 "결별을 하려고 한 게 아니라 자연스레 결별이 이뤄진 것"이라며 "인수위에서 경제민주화가 슬그머니 없어졌다. '아, 이게 더이상 필요없겠구나'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나는 사실 권력을 추구한다기보다는 더군다나 탐한 적은 없고…"라며 "필요로 하는 사람이 있어서 도움을 요청하면 거기에 응했을 뿐이지, 내 스스로 그걸 탐해서 추구해본 적은 여태 없다"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