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순천에 가면 어린이들이 직접 설계 아이디어를 낸 '기적의 놀이터'가 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playground

지난 2일 전남 순천시 연향2지구 호반3공원에 만들어진 ‘기적의 놀이터 1호 엉뚱발뚱’에서 아이들이 출렁대는 흔들다리를 건너 낮은 언덕을 오르내리며 뛰어놀고 있다. 그네나 시소 같은 놀이 기구가 없는 이 놀이터는 언덕, 개울, 토관을 활용한 동굴 등 다양한 놀이 공간을 곳곳에 배치했다.

“으아~~~~”, “어어어어~으아악~~~”

지난 2일 오전, 전남 순천시 연향 2지구 호반3공원에 새로 마련된 놀이터에선 아이들의 고함과 비명 소리가 울려퍼졌다. 아이들은 비닐을 몸에 감은 채 물을 뿌려 미끌미끌한 천 위에 몸을 던져 비탈길 아래로 썰매 타듯 질주했다.

“속도가 장난 아니에요. 약간 무서웠는데 그래도 너무 재밌어요.” 잔디 미끄럼틀을 탄 주형준(13)군은 배꼽을 잡고 깔깔깔 웃어댄다. 상기된 표정에선 ‘뭔가 해냈다’는 자부심이 배어났다.

순천시는 오는 7일 호반3공원에서 2년여 작업 끝에 완성한 ‘기적의 놀이터 1호 엉뚱발뚱’의 문을 열고 공공 놀이터 혁신의 첫걸음을 뗀다. 어린이 200여명이 놀이터 설계 아이디어를 내고 감리를 맡고, 이름까지 직접 지었다.

어린이와 놀이터 전문가, 행정가가 머리를 맞대고 만든 첫 작품인 ‘기적의 놀이터’는 주변에서 흔히 보는 놀이터가 아니다. 3000㎡에 달하는 넓은 공간에는 그 흔한 그네도, 시소도 없다. 기존 놀이터는 놀이 기구가 상당한 공간을 차지하고 있다면, 기적의 놀이터에는 놀이 기구가 없다. 아이들의 안전을 고려한 평탄면을 최소화하고, 우레탄·고무매트 등 충격 흡수제를 깐 바닥은 아예 존재하지 않는다. 대신 쉴 새 없이 오르내리는 언덕, 가파른 비탈, 계단 등 다양한 위험요인이 공존한다.

놀이터의 모토는 ‘스스로 몸을 돌보며 마음껏 뛰어놀자’이다. 마음껏 뛰어노는 것은 당연하지만, 스스로 몸을 돌보는 놀이터라니. 놀이운동가인 편해문 총괄 디자이너는 “세월호 사건에서 개인적으로 우리 사회가 갖고 있는 안전 신화의 위험성을 뼈저리게 깨달았다”며 “아이들은 놀이터에서 ‘건강한 위험’(healthy risk)을 만날 수 있어야 하는데, 우리 사회는 안전만을 강조하면서 위험이 완전히 제거된 놀이터를 아이들에게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깨진 병이나 날카로운 못과 같은 위험은 당연히 제거돼야 한다. 그러나 아이들이 인식할 수 있고 통제 가능하고 극복할 수 있는 위험은 아이들의 성장 과정에 반드시 필요하고, 놀이터에도 반영돼야 한다는 것이다. ‘안전제일’을 모토로 놀이 기구 몇 개 갖춰 놓은 ‘놀이터 패러다임’을 전복한 셈이다.

playground

조약돌 냠냠 2일 전남 순천시 ‘기적의 놀이터 1호 엉뚱발뚱’에서 저학년 학생들에게 가장 인기 있었던 곳은 작은 개울가이다. 학생들은 개울안에 있는 조약돌을 던지거나 먹는 시늉을 하며 놀았다.

놀이 기구 없는 기적의 놀이터 곳곳엔 아이들의 아이디어가 반영된 다양한 놀이 공간이 펼쳐진다. 숨바꼭질 놀이를 좋아하는 아이들은 설계 단계부터 숨을 수 있는 공간과 아주 긴 미끄럼틀을 원했다.

원통형 토관을 언덕에 묻어 만든 동굴, 밑으로 숨어들 수 있는 바위, 가파른 스틸 슬라이드 등 숨기에 적합한 장소를 곳곳에 마련했다. 언덕과 골짜기, 백사장 모래놀이터, 팽나무 고목, 너럭바위, 잔디 미끄럼틀, 흔들다리, 펌프, 샘물, 개울 등도 조화롭게 배치됐다.

playground

우물펌프도 있네 ‘기적의 놀이터 1호 엉뚱발뚱’을 찾은 학생들이 놀다가 더러워진 손을 놀이터 곳곳에 설치된 우물펌프에서 나오는 물로 씻고 있다.

‘기적의 놀이터’를 본격적으로 개방하기 전인 2일, 놀이터 감리에 참여한 순천 율산 초등학교 3학년, 6학년 학생들 50여명은 쉴 새 없이 언덕을 오르내리고, 흔들다리를 뛰어다녔다. 놀다 지치면 모래 놀이터 중간에 놓여 있는 팽나무에 앉아 담소를 나눴다.

6학년들은 약간의 위험이 담보된 잔디 미끄럼틀을 가장 좋아했다. 반면 모래 놀이터와 개울터, 20m에 이르는 스틸 슬라이드는 3학년 아이들에게 인기 만점이었다. 다양한 연령의 아이들이 즐길 수 있도록 설계됐고, 장애와 비장애 아이들 모두를 위한 놀이터, 어린이·부모·조부모가 함께 놀 수 있는 세대통합놀이터를 지향한 덕분이다.

playground

놀이기구 없어도… 지난 2일 오전 전남 순천시 ‘기적의 놀이터 1호 엉뚱발뚱’에서 율산초등학교 학생들이 7일 개장에 앞서 놀이터 곳곳을 누비며 감리를 진행하고 있다. 이 놀이터는 설계 단계부터 아이들의 의견을 반영했다.

“다른 놀이터에는 없는 물놀이터가 있어 좋고, 돌을 던질 수 있어 너무 재밌다.” 손수림(10)양은 언덕 위에서부터 놀이터 둘레를 따라 졸졸졸 흐르는 개울에서 놀았다. 아이들은 옹기종기 모여 돌을 던지거나 개울에 발을 담그며 첨벙첨벙 뛰었다. 개울 끝에 있는 펌프도 아이들에게는 매혹적인 놀이 기구다. 아이들은 있는 힘을 다해 펌프질을 하며 하하하 웃었다.

이라훈(13)군은 “예전 놀이터에는 일주일에 2~3번 왔다면, 앞으로는 4~5번은 오고 싶다”며 “스릴 넘치는 놀이터가 마음에 든다”고 말했다. 놀이터에서 한참을 논 몇몇 아이들은 “나무에 타이어를 달아줬으면 좋겠다”, “그네가 있었으면 좋겠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playground

잔디 미끄럼틀 타고… 비닐을 몸에 두른 어린이가 비탈진 언덕에 만들어진 ‘잔디 미끄럼틀’ 위로 썰매 타듯 질주하고 있다.

2014년 한국을 방문했던 세계적인 놀이터 디자이너인 독일의 귄터 벨치히는 “지나치게 안전하고, 지나치게 통제된 놀이터는 나쁜 놀이터”라고 지적한 바 있다. 아이들은 놀이터에서 ‘건강한 위험’들을 만나고 극복하는 과정을 통해 용기를 배우고, 실험 정신과 도전 정신을 키울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한국의 상당수 놀이터는 안전 진단을 잘 통과할 수 있는 데만 초점을 맞춰 만들었다. 특히 세월호 사건 이후 안전 지상주의는 더 강화되고 있고, 아이에 대한 부모의 간섭과 통제가 더 심해지고 있다는 분석도 있다.

기적의 놀이터는 이런 상황에서 ‘안전 패러다임’을 넘어서 아이들을 건강한 위험에 노출시킨다. 오르막과 내리막, 계단이 있어 아이들이 구르거나 뛰면서 다칠 위험성을 내포하고 있다. 언덕 중간중간에 바위도 있고, 얕은 개울이지만 놀다 넘어지면 무릎이 깨질 수도 있다.

그러나 이 모든 위험은 아이 스스로 인식할 수 있고, 아이 스스로 통제 가능한 위험이라고 본다. 실제로 초등학생들 50명이 감리 활동을 하는 동안 다친 아이들은 한 명도 없었다.

편해문 총괄 디자이너는 “오로지 안전한 곳은 아이들을 수동적으로 만들고 길들이며, 상황에 대한 대응력을 감소시킨다. 놀이터는 그런 것을 전복시키는 공간이 돼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영국에서는 놀이터가 너무 안전하면 아예 불합격시킨다”며 “부모들이 과잉보호도 아동학대만큼이나 아이들에게 안 좋다는 점을 인식하고, 놀이터에서마저 간섭하고 통제하려는 문화를 바꿔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순천시는 기적의 놀이터 1호를 시작으로 향후 5년 안에 기적의 놀이터를 10곳까지 늘려 나갈 계획이다. 시는 오는 26일 순천만국제습지센터 콘퍼런스홀에서 기적의 놀이터 1호 개관 기념 ‘어린이놀이터 국제심포지엄’을 연다. 심포지엄에서는 독일의 귄터 벨치히, 일본의 모험 놀이터를 보급시킨 아마노 히데아키, 세계적 놀이터 이론가인 수전 솔로몬이 초청돼 아이들의 미래를 위해 어떤 놀이터를 만들면 좋을지 토론할 계획이다.

어린이의, 어린이에 의한, 어린이를 위한 ‘기적의 놀이터’가 ‘기적의 도서관’처럼 전국적으로 확산될지 주목된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