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정의당 원내대표로 복귀한 노회찬의 한 마디

게시됨: 업데이트됨:
E
facebook
인쇄

20대 국회의 첫 1년간 정의당 원내지도부를 이끌 노회찬(경남 창원성산) 신임 원내대표는 심상정 대표와 더불어 진보진영에선 처음으로 3선 의원 고지에 오른 정의당의 '간판' 정치인이다.

노동운동가 출신의 노 원내대표는 2004년 17대 총선에서 민주노동당 비례대표로 국회의원 배지를 처음 달았다.

재치있는 입담을 무기로 진보진영을 대표하는 대중 정치인으로 각인됐고, 2012년 19대 총선에선 서울 노원병에서 지역구 의원으로 재선에 성공했다.


그러나 2013년 '삼성X 파일' 속 '떡값 검사' 실명공개로 의원직 상실, 2014 7.30 재보선 동작을 패배 등 시련이 잇따랐다.

노 원내대표는 이번 총선에서 원래 지역구인 노원병 출마 예상후보로 이름이 오르내렸지만 새누리당 텃밭인 경남에서 '진보정치 1번지'로 불리는 창원성산을 지역구로 택했다.

절치부심한 끝에 새누리당 강기윤 후보를 꺾었고, 3년간 권토중래(捲土重來)의 꿈을 키우다 여의도로 재입성했다.

Close
정의당 심상정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그는 새누리당과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의 3당 체제 정립으로 비(非) 교섭단체인 제4당인 정의당의 입지가 더욱 좁아진 상황에서 당의 존재감을 드러낼 과제를 부여받게 됐다.

노 원내대표 앞에 놓인 과제는 만만찮다. 원내협상에서 사실상 배제된 상태에서 당의 이해관계를 어떻게 관철할지 주목된다.

실제 3일 당선자 워크숍에서도 노 대표의 협상력을 높이 평가, 원내지도부를 이끌 적임자라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새누리당 정진석 신임 원내대표와도 고려대 정치외교학과 동문으로 두루 친분을 다졌고, '토론의 달인'으로 불릴만큼 언론 인터뷰에도 강한만큼 원내 역할에 기대를 받고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