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옥시 '영국 본사', 5년 만에 사과문을 발표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D
연합뉴스
인쇄

옥시(RB코리아)의 영국 본사인 레킷벤키저(RB)가 3일(현지시간) 옥시 대표가 한국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발표한 내용과 비슷한 사과문을 발표했다.

레킷벤키저는 자사 홈페이지의 뉴스란에 올린 글에서 "옥시RB와 RB는 한국에서 일어난 가습기 살균제 비극의 모든 희생자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전했다"고 밝혔다.

이어 "희생자들과 그 가족들을 위해 올바른 일을 할 준비가 돼 있음을 명백히 밝힌다"고 덧붙였다.

Close
옥시, 사과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이는 아타 울라시드 샤프달 옥시 대표가 지난 2일 한국에서 한 기자회견을 전하는 형태로 글을 올린 것이다.

레킷벤키저는 "사망을 포함해 이 제품이 일으킨 건강 문제들에 대한 전적인 책임을 수용했고, 이미 일어난 피해를 복구할 수 없음을 인정하면서 이들 사례에 대한 완전한 해결을 제공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뭐든 다하겠다는 지속된 의사를 표명했다"고 말했다.

또 "우리는 오늘 직접적인 피해를 본 사람들을 위한 보상기금과 가습기 살균제로 영향을 받은 것으로 여겨지는 모든 사람을 위한 인도주의 기금을 만들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면서 "관련 조사를 계속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RB는 안전팀들을 개선해왔고 어떤 잠재적 문제도 가능한 한 빨리 찾아낼 새로운 프로세스를 도입했다"면서 "제품들의 안전성을 확실히 하고 재발 가능성도 피하기 위한 중요한 조치들을 해왔음을 소비자에게 알려드리고자 한다"고도 했다.

레킷벤키저는 옥시RB가 문제를 완전히 이해하고 희생자들과 그 가족들에 대한 해결을 가져오기 위해 모든 조사에 참여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사프달 옥시 대표는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가습기 살균제로 폐 손상을 입으신 모든 피해자와 가족들께 머리 숙여 가슴 깊이 사과드린다"며 "가습기 살균제로 피해를 입은 모든 분에 대한 책임을 전적으로 지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사과가 영국 본사의 공식 입장인지에 대한 질문에 "저는 한국법인뿐 아니라 영국 본사도 대표하고 있다"고 답했다.

레킷벤키저의 사과문 전문을 직접 보려면 여기를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