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전 세계 20개국을 여행한 '레고 백패커' (사진)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세상은 사실 짐작조차 하기 어려울 정도로 거대한 곳이다. 그렇지만 이 '레고 백패커'는 작은 몸으로도 거대한 세상을 여행할 수 있다는 걸 보여줬다.

이 작은 플라스틱 인형은 6개월간 20개국을 여행하는 모습을 사진으로 남겼다.

그의 여행은 31세의 톰 파슨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개되고 있다. 그가 가장 최근에 방문한 곳은 스페인의 바르셀로나였다:

그는 중국에도 방문했고, 시베리아 급행열차를 타고 러시아를 여행했으며 노르웨이에서 북극광을 보기도 했다.

또 그는 프랑스, 이탈리아, 벨기에, 영국 그리고 아이슬란드도 방문했다.

그의 여행은 8개월 전 멜버른에서 시작됐다.

그는 뉴질랜드로 발걸음을 옮겼다.

싱가포르에는 잠시 들렀다.

그리고 홍콩 방문에서는 긴 머리의 친구와 함께했다.

중국에도 방문했다.

다음은 몽골이었다.

러시아의 모스코바의 성 바실리 대성당 앞에서는 그 아름다움에 넋을 잃었다.

에스토니아에 짧게 방문한 후, 노르웨이에 방문한 그는 북극광을 마주했다.

덴마크와 핀란드, 그리고 아이슬란드도 방문했다.

그 후 런던의 풍경을 찍었다.

여왕을 만나기도 했다.

스코틀랜드, 벨기에, 룩셈부르크, 폴란드, 체코를 거쳐 독일로 향했다.

이어 스위스와 이탈리아를 지나 프랑스에 도착했다.

스페인에 도착하기 전에는 네덜란드를 받문했다.

이 작은 여행자의 모습을 찍어 올리는 톰 파슨의 인스타그램에는 현재 1만2천여 명의 팔로워가 있다.

허핑턴포스트US의 ‘The Lego Backpacker’ Instagrams The World, One Country At A Time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