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길 잃은 민간인 운전자가 청주공항 활주로를 달리는 일이 벌어졌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청주 공군부대를 방문한 민간인이 승용차를 타고 중요 보안시설인 청주공항 활주로를 아무런 제지 없이 진입했던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3일 공군 17전투비행단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저녁 이 부대 내에서 지역 산학기관장 초청 만찬이 열렸다.

이날 행사 참석자 30명 가운데 민간인 A씨는 행사가 끝나기 전 먼저 자리를 떴다. 그는 차를 몰고 부대 밖으로 나가려 했으나 방향을 잃어 활주로 쪽으로 향했다.

runway

부대 내에서는 내비게이션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방향을 잃었던 것으로 보인다.

활주로로 진입하기 위해서는 헌병이 지키는 초소를 통과해야 했지만, 당시 근무 중이던 헌병은 A씨를 제지하지 않았다. 이 바람에 A씨가 모는 승용차가 활주로에 진입하는 황당한 일이 벌어졌다.

A씨는 10분가량 활주로를 달리다 타이어가 펑크나는 바람에 운행을 중단했고, 뒤늦게 이를 발견한 공항 관제탑에 의해 퇴거 조치됐다.

청주공항과 17전투비행단은 활주로를 함께 사용하고 있다.

중요 보안시설인 군 활주로가 민간인에게 속수무책으로 뚫려버린 것이다. 당시 비행기가 이착륙했더라면 대형 사고로 이어질 수도 있었다.

이 비행단 관계자는 "부대 지리를 잘 모르는 운전자가 실수로 활주로에 진입했으나 머문 시간은 길지 않았다"며 "경계 수칙을 소홀히 한 당시 근무 헌병은 자체 징계 조치했다"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