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위원장 또 사퇴, 차질 우려되는 평창올림픽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연합뉴스
인쇄

조양호(67)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 조직위원장이 3일 사퇴하면서 2년도 채 남지 않은 평창 동계올림픽 준비에 좋지 않은 영향이 우려된다.

2014년 7월 말 조직위원장에 선임된 조양호 위원장은 올림픽을 약 3년여 앞둔 시점에서 조직위를 맡아 비교적 무난하게 대회 준비를 해왔다는 평을 들었다.

무엇보다 김진선 전 위원장이 2014년 7월 갑자기 위원장직에서 물러나 분위기가 어수선해질 수 있던 시점에서 올림픽 유치 과정을 함께 한 조양호 위원장이 위원장에 선임되면서 조직위가 빠르게 안정을 되찾았다.

특히 2014년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된 신설 경기장 건설 작업에 박차를 가해 올해 2월 막을 올린 테스트이벤트에 차질을 빚지 않도록 한 것이 성과로 꼽힌다.

24

자크 로게 IOC 위원장이2018동계올림픽 개최도시 발표에서 동계올림픽 유치지로 '평창'을 발표하고 있다.

올해 설 연휴였던 2월 초에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첫 공식 테스트이벤트였던 국제스키연맹(FIS) 스키월드컵이 열린 정선 알파인 경기장은 1월 말에야 대회장이 FIS로부터 공식 승인을 받고 개장했을 정도로 촉박한 일정이었다.

다행히 지금은 겨울철 스포츠 2015-2016시즌이 사실상 끝났고 다음 테스트이벤트 역시 올해 가을이나 돼야 시작되기 때문에 시기적으로 당장 촉박한 일은 많지 않다.

24

또 한편으로는 조양호 위원장이 올해 3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조정위원회를 마친 뒤 '올림픽 준비는 이제 하드웨어에서 소프트웨어 쪽으로 옮겨졌다'고 밝혔던 것처럼 대회 준비의 주안점이 바뀌는 시기이기도 하다.

그러나 올림픽 개막이 2년도 남지 않은 시점에서 조직위원장의 사퇴는 좋지 않은 영향을 주게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대회 준비를 위해 '1분 1초'가 아쉬운 마당에 아무래도 새 위원장이 선임되기 전까지는 업무 진행에 속도가 붙기는 어려울 것이기 때문이다.

특히 현재 조직위가 서울 중구 서소문동 대한항공 건물을 사용하고 있기 때문에 한진그룹 회장인 조양호 위원장의 사퇴는 조직위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게 된다.

후임자 선정도 쉽지 않은 과제다. 2014년 7월 김진선 전 위원장이 그만뒀을 때도 조양호 회장이 아닌 다른 인물이 한 차례 내정됐다가 번복되는 홍역을 치르기도 했다.

스포츠 분야에 정통하면서도 국내외에 어느 정도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중량감 있는 인사를 찾기 쉽지 않기 때문이다.

특히 조양호 위원장은 대회 유치 과정부터 평창 동계올림픽과 인연을 맺었던 인물이었지만 후임자의 경우 누가 되더라도 유치부터 함께했던 김진선 전 위원장, 조양호 회장 등에 비해서는 업무 파악 시간이 더 많이 소요될 수밖에 없을 전망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