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옥시가 '불매운동' 직격탄을 맞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연합뉴스
인쇄

가습기 살균제 논란으로 옥시레킷벤키저(옥시) 제품 불매운동이 전방위적으로 확산하면서 대형마트에서의 해당 제품 매출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대형마트에 따르면 지난달 18일부터 이달 1일까지 옥시에서 제조한 제습제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53% 급감했다.

같은 기간 옥시 표백제 매출은 38% 줄었고 섬유유연제 매출은 7% 감소했다.

대형마트 업계가 지난달 옥시 제품을 포함한 생활용품 판촉행사를 벌였음에도 이처럼 매출이 감소한 것은 불매운동의 영향이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업계 관계자는 "표백제와 제습제에서 옥시 매출 비중이 절반 이상을 차지하다 보니 해당 카테고리 매출이 동반 감소한 것 같다"며 "지금이 제일 많이 판매될 시기인데 여론 때문에 판촉행사를 제대로 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영국계 다국적 기업인 옥시는 표백제 '옥시크린'과 '옥시크린 오투액션', 제습제 '물먹는 하마', 섬유유연제 '쉐리', 세정제 '데톨' 등 다양한 생활용품을 국내에서 판매하고 있다.

평소 데톨, 물먹는하마 등 옥시 제품을 사용해 왔다는 주부 유모(58·여)씨는 "'아이 건강하게 키우려다 내 손으로 죽였다'는 부모들의 절규가 남일 같지 않아서 앞으로 웬만하면 옥시 제품을 안쓰려고 한다"고 말했다.

Close
옥시, 사과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유 씨는 "다른 브랜드 제품도 문제되지 말란 법이 없으니 화학약품이 많이 들어간 것 같은 세제나 살균제는 앞으로 쓰기 꺼려질 것 같다"고 말했다.

옥시는 가장 많은 가습기 살균제 사망자를 낸 기업으로 지목받으면서 인터넷과 SNS를 중심으로 전체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이 확산하는 추세다.

가습기 살균제 1·2등급 판정 피해자 221명 가운데 옥시 제품 사용자는 178명으로 파악됐다.

지난 2일 아타 울라시드 사프달 옥시 대표가 공식 사과하고 피해자에 대해 포괄적인 보상을 하겠다고 밝혔지만, 피해자 측은 '검찰 수사 면피용, 불매운동 회피용 사과'라며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