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현대모비스 직원들이 '최고·최악의 직장상사'를 꼽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직장인들은 무조건 시키는 대로 하라고 지시하는 직장상사를 가장 어렵게 느끼고 후배의 잘못을 대신 책임지는 직장상사에게 큰 고마움을 느낀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현대모비스[012330]는 최근 2주간 임직원 802명을 대상으로 '리더의 어깨는 무겁다'는 주제의 설문조사를 한 결과를 5월호 사보를 통해 2일 공개했다.

설문 결과에 따르면 '이럴 때 리더를 챙겨주고 싶다'는 질문에 '리더가 후배의 잘못을 짊어지고 상사에게 질책당할 때(58%)'라는 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후배에게 힘든 점을 솔직히 말하고 도움을 요청할 때(20%)', '상사가 업무하느라 밥도 잘 못 챙겨 먹을 때(10%)', '프로젝트 성과가 아쉬울 때(9%)' 순이었다.

the

'이럴 때 리더를 대하기 어렵다'는 항목에서는 '상사가 무조건 시키는 대로 하라고 지시할 때(37%)', '우유부단하게 조직을 이끌 때(26%)'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이어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문책할 때(15%)', '본인 일을 후배들에게 다 떠넘길 때(13%)', '인간적인 빈틈조차 보이지 않을 때(7%)'라는 답변이 뒤를 이었다.

the

선배들을 대상으로 한 질문인 '후배직원들과 가까워지기 위해 노력하는 점'과 관련해서는 '후배 직원들을 존중하며 칭찬할 때 확실히 칭찬해주기(32%)', '후배직원들의 업무능력과 전문성을 높이기(22%)'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내게 필요한 부하직원'을 묻는 문항에는 '팀워크가 좋은 직원(41%)'이라는 답변이 '일 잘하는 유능한 직원(20%)'보다 두 배 많았다.

현대모비스는 "세대간 의식 차이가 커짐에 따라 '리더(선배)'와 '팔로워(후배)'의 양방향 관점을 통해 균형 있는 기업 문화를 정착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