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낭떠러지에서 구해놨더니..." 김종인, 비대위 책임론에 '발끈'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KJI
연합뉴스
인쇄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발끈'했다. 당 일각에서 제기되는 '호남 패배 책임론'에 대한 대답이다.

2일 전북 전주를 방문한 김 대표는 전북도의회에서 출입기자 간담회를 열어 다음과 같이 말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그는 "다소 격앙된 어조"였다.

"당이 참 낭떠러지에서 떨어지려는 찰나에 당을 구출해 총선에서 제1당 자리를 차지했으면 그것으로서 받아들이는 것이 원칙이지, 패배를 하지도 않고서 선거결과를 갖고 이러쿵저러쿵 이야기하는 것은 온당한 처사라고 보지 않는다."

"비대위 체제를 갖고 이러쿵저러쿵 말이 많은데, 그럼 비대위 체제를 만들지 않았으면 어떻게 했을 것이냐?"

"야당이 무엇때문에 비대위를 필요로 했는지 원인부터 생각을 해봐야지, 자기들끼리 수습을 못해 한국정당사상 있지도 않았던 비대위 체제를 만들어 외부 사람을 모셔다가 낭떠러지에 떨어질 정도의 당을 두달여 거쳐 1당 만들었으면 비대위에 그런 이야기를 하는 건 옳지 않다."

하루 전인 1일, 추미애 더민주 의원은 "호남 참패를 가져온 현 비대위(비상대책위) 체제를 유지한다는 것은 더민주의 심장인 호남을 포기하는 것"이라며 지도부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를 앞당겨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추 의원은 또 "이번 총선 민심은 더민주에 대한 신뢰상실이 근본 원인"이라며 "끝내는 '셀프 공천'과 '비례대표 파동'으로 지지자들을 등 돌리게 만들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kji

그러나 김 대표는 이어지는 '비대위 책임론'을 적극적으로 반박했다.

김 대표는 "항간에 '셀프공천', 친정체제 구축 등의 논란이 있는데 일각에서는 '노욕'이라고도 한다"는 질문이 나오자 "내가 그 질문에 대해 또 물어볼게요"라며 " 그게 그렇게 중요 선거 요인이었다면 더민주가 어떻게 1당의 자리에 올랐는지 분명하게 이야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하나의 구실로 얘기하고 있는건데, 지금 호남 참패를 갖고 당의 몇몇분들이 구실을 찾다보니 그런 이야길 하는건데, 당에서 이야기가 나오는 자체가 솔직히 부끄러운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5월2일)

김 대표는 문재인 전 대표와의 갈등설이 불거지던 상황에서 나온 중앙일보 인터뷰에서 "낭떠러지에서 떨어지려는 것을 구해놨더니 문 전 대표와 친문(親文)이라는 사람들이 이제 와서 엉뚱한 생각들을 한다"고 말한 바 있다.

또 김 대표는 "특히 기분이 나쁜 게 호남 표 안 나오는 게 나 때문이라며 책임을 돌리는데, 내가 그런 수법을 모를 줄 아나"라며 격한 감정을 토해내기도 했다.

원칙대로라면 더민주의 차기 지도부를 선출할 전당대회는 7월에 열려야 한다. 그러나 현재의 '김종인 비대위' 채제를 당분간 유지하자는 의견이 나오면서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