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미국은 세계경찰이 아니다" : 도널드 트럼프, 주한미군 주둔비용을 더 받아내겠다고 다시 한 번 말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RUMP
Republican presidential candidate Donald Trump speaks during a campaign stop at the Allen County War Memorial Coliseum, Sunday, May 1, 2016, in Fort Wayne, Ind. (AP Photo/Darron Cummings) | ASSOCIATED PRESS
인쇄

미국 공화당의 대선 선두주자인 도널드 트럼프는 1일(이하 현지시간) "미국은 세계 경찰이 아니다"라며 주요 동맹국으로부터 주둔비용을 더 받아내겠다는 입장을 거듭 확인했다.

트럼프는 이날 미국 폭스뉴스TV의 '선데이'에 나와 "우리는 독일과 일본, 한국, 사우디아라비아를 세계의 경찰처럼 방어해주고 있지만, 적절한 보상을 받지 못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트럼프는 이어 "우리는 (동맹들을 위해) 더이상 해줄 게 없다"며 "지금 돌아가는 상황은 미쳐있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트럼프의 외교책사인 왈리드 파리스는 30일 일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트럼프가 대선에서 승리해 실제로 집권할 경우 동맹국들과의 관계를 강화할 것이라고 밝히면서도 주둔국의 방위비 분담비율을 높이는 쪽으로 협상을 진행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트럼프는 사회자가 '클린턴은 외교정책에서 매파(강경파)이고 트럼프는 비둘기파(온건파)라는 평가가 나온다'며 반응을 묻자 "나는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보다 더 터프(강경)해질 것"이라며 "내가 대통령이 되면 외국지도자들로부터 더 많은 존경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는 "외국 지도자들은 내가 매우 강하고 터프하기 때문에 매우 걱정하고 있다고 한다"며 "이것은 일종의 심리적인 것으로, 솔직히 좋은 것"이라고 주장하고 "지도자들을 약간 걱정하게 만들자"고 덧붙였다.

trump

그는 미국의 중동개입 정책이 실패했다고 혹평하고 "우리 대통령들이 1년 365일 해안가에 가있었다면 중동이 지금보다 훨씬 잘 돼있었을 것"이라며 "지난 15년간 우리가 미국에 한 일은 모두 잘못됐으며 완전히 혼란 덩어리가 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특히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인 '이슬람국가'(IS)가 세계에서 가장 좋은 리비아의 원유를 장악하고 있지만, 이를 막을 수가 없다"며 "만일 리비아 독재자인 무아마르 카다피가 있었다면 IS는 원유를 장악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공화당의 외교안보통(通)인 린지 그레이엄(사우스 캐롤라이나)은 이날 CBS 방송에 나와 "트럼프의 세계에서는 한국과 일본, 독일이 '프리라이더'(무임승차자)이지만, 내 세계에서는 이들 국가가 세계와 미국을 더 안전하게 만들 가치있는 동맹들"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IS가 버락 오바마 행정부의 잘못된 대외정책이 빚어낸 산물이지만, 트럼프가 오바마 대통령의 '배후에서 조종하기'(leading from behind) 전략을 대체할 어떤 대안도 내놓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조지 W. 부시 행정부와 오바마 행정부에 걸쳐 국방장관을 맡은 로버트 게이츠는 ABC 방송에서 출연한 자리에서 미국의 경제력을 지렛대로 중국을 움직여 북한을 압박하게 만들겠다는 트럼프의 정책구상을 비판했다.

게이츠는 "1조 달러의 미국 국채를 갖고 있고 매년 수조 달러의 교역을 하는 중국과 어떻게 무역전쟁을 벌이고, 동시에 어떻게 중국에 대해 북한을 통제하라고 요청한다는 말이냐"라고 반문했다.

편집자주 : 도널드 트럼프는 꾸준히 정치적 폭력을 조장하고, 그는 상습적인 거짓말쟁이이며, 겉잡을 수 없는 제노포비아, 인종주의자, 여성혐오주의자인 데다 오바마 대통령이 미국 태생이 아니라고 믿는 사람들 중 하나일 뿐만 아니라 반복적으로 -전 세계 16억명에 달하는- 무슬림의 미국 입국을 금지하겠다고 말하는 인물이다.

Close
도널드 트럼프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