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음료에 얼음이 너무 많다는 이유로 스타벅스가 고소당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the

일리노이 주에 살고 있는 여성이 음료에 넣는 얼음의 양이 너무 많다는 이유로 스타벅스에 500만 달러의 소송을 걸었다.

코트하우스뉴스에 따르면 스테이시 핀커스는 스타벅스에서는 커피에 들어가는 얼음의 양이 절반 이상이며, 이는 고객에 대한 인색함을 드러내는 것이라고 말하며 이 거대 커피 체인을 고소했다.

핀커스의 주장에 따르면 24온스짜리 벤티 커피를 주문한 경우 고객이 실제 받게 되는 음료는 14온스에 불과하고, 얼음이 10온스를 차지한다. 핀커스는 뜨거운 음료보다 차가운 음료가 비싸게 팔리므로, 얼음은 줄이더라도 더 많은 커피를 담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커피 대기업을 향한 혐의에는 사기, 의무 방치, 허위 진술 그리고 부당이득 등이 포함됐다. 핀커스는 자신은 이 커피 체인에서 지난 10년 간 차가운 음료를 사 마셨던 모든 사람들을 대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스타벅스의 대변인은 TMZ를 향해 이 소송이 터무니없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의 고객들은 '아이스' 음료에는 얼음이 필수적인 요소라는 것을 이해하고, 얼음이 들어갈 것을 기대하고 주문합니다"라며 "스타벅스는 고객이 만족하지 않는다면 그 어떤 음료라도 다시 만들어 드립니다"라고 덧붙였다.

스타벅스는 이에 대해 직접적인 반응은 취하지 않고 있다.

허핑턴포스트US의 Woman Files $5 Million Lawsuit Against Starbucks For Putting Too Much Ice In Her Drinks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