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전 세계 지폐도 이제는 여성이 대세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전 세계 지폐도 이제는 여성이 대세다.

최근 미국과 영국, 캐나다 등이 새로 발행될 지폐의 얼굴로 탁월한 업적이나 자취를 남긴 자국 출신의 여성 인권운동가나 작가, 과학자 등을 선택했다.

스코틀랜드왕립은행(RBS)는 지난달 25일(현지시간) 연내 새로 발행될 5파운드 지폐의 모델로 스코틀랜드의 소설가 겸 시인 낸 셰퍼드(1893∼1981)를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스코틀랜드는 영국내 다른 지역과 마찬가지로 파운드화를 쓰지만, RBS와 스코틀랜드은행, 클라이즈데일은행 등 3곳에서 자체 지폐를 발행할 수 있다.

24

여성 인물의 초상화를 넣을 스코틀랜드 새 지폐 견본

RBS는 이에 앞서 지난 2월에는 투표를 통해 내년에 발행될 10파운드 지폐의 모델로 과학자 메리 서머빌(1780∼1872)을 선택하기도 했다.

낸 셰퍼드와 메리 서머빌은 영국 여왕을 제외하고 RBS의 지폐에 등장하는 첫 여성이 된다. 클라이즈데일은행이 발행하는 지폐에는 1997년부터 선교사 메리 슬레서(1848∼1915)가 등장한 바 있다.

미국도 100여 년 만에 처음으로 여성을 지폐의 얼굴로 내세웠다.

최근 미국 재무부가 2030년부터 발행될 20달러 지폐 모델로 선정한 인물은 노예 출신 흑인 인권운동가 해리엇 터브먼(1820년경∼1913년)으로, 현재 20달러 모델인 앤드루 잭슨 전 대통령을 뒷면으로 밀어내고 그 자리를 차지하게 된다.

미국은 5달러와 10달러 지폐의 뒷면에도 여권 운동가 수전 앤서니와 엘리자베스 스탠턴, 성악가 메리언 앤더슨 등 여성 인물을 대거 등장시키기로 했다.

42

해리엇 터브먼이 들어갈 미국 20달러 지폐 견본

이와 함께 영국은행도 2017년부터 10파운드 지폐 모델을 찰스 다윈에서 '오만과 편견'의 작가 제인 오스틴(1775∼1817)으로 바꾸기로 했다.

이밖에 캐나다도 2018년 발행될 신권에 처음으로 여성 인물을 넣기로 하고 전 국민을 대상으로 인물 선정을 위한 공모에 들어갔다.

CBC뉴스 등 캐나다 언론에 따르면 세계 최초의 여성 항공기 디자이너인 엘시 맥길, 첫 여성의원 애그니스 맥파일, 원주민 출신 여성 운동가 섀넌 쿠스타친 등이 거론된다.

우리나라의 경우 2009년부터 발행된 5만원권 지폐에 첫 여성 인물인 신사임당의 초상을 넣었다.

당시 신사임당은 장영실과 마지막까지 각축을 벌이다 5만원 주인공으로 선정됐는데, 이를 두고 진보적 여성단체 등에서는 더 많은 국민이 지지한 유관순을 제치고 "가부장적 사회가 만들어낸 현모양처의 여성상"을 선정했다며 반발하기도 했다.

24

제인 오스틴이 들어갈 영국 10파운드 지폐 견본

이웃 일본은 우리보다 앞선 2004년부터 여성 작가 히구치 이치요(1872∼1896)의 초상을 5천 엔 지폐에 넣었다.

이처럼 각국이 지폐에 여성 인물을 앞다퉈 등장시키는 것은 상징적인 의미를 갖는 지폐 모델이 남성 인물 일색이어서 양성 평등을 퇴색시킨다는 비판이 나오는 데 따른 것이다.

미국과 캐나다 등이 지폐에 일단 여성 인물을 넣기로 방침을 정한 후에 인물 선정에 들어갔으며, 제인 오스틴의 선정을 앞두고 영국 여성 의원들은 영국은행 총재에게 화폐 발행의 성 불평등 해소를 촉구하는 서한을 보내기도 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