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70대 에콰도르 지진 생존자 13일 만에 구조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지난 16일(현지시간) 규모 7.8의 강진이 덮친 남미 에콰도르에서 무려 13일 만에 기적적으로 70대 생존자를 구해냈다.

주 키토 베네수엘라 대사관은 30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베네수엘라 구조팀이 지진 피해 지역에서 마누엘 바스케스(72)를 구조했다고 밝혔다.

대사관에 따르면 베네수엘라 구조팀은 지난 29일 마나비 지역을 수색하던 중 부분 붕괴된 한 건물에서 생존자가 내는 소리를 듣고 구조작업에 착수했다.

바스케스는 신장 이상과 발가락 절단 등의 부상으로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다. 그는 탈수 증세와 방향감각 상실 등의 증세도 보이고 있다.

에콰도르 북부 해안을 뒤흔든 이번 강진으로 660명이 숨지고, 33명이 실종됐으며, 4천605명이 다친 것으로 재난당국은 집계했다.

th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