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전자발찌 끊고 도주한 성범죄자가 사흘 만에 자수한 이유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평소 알고 지내던 여성을 집에 감금·협박한 뒤 전자발찌 송신기를 떼고 달아난 성범죄자 권모(33)씨가 도주 사흘 만인 30일 경찰에 자수했다.

전주 완산경찰서는 권씨가 이날 오후 2시께 공중전화로 자수 의사를 밝혀와 신병을 확보해 조사하고 있다.

권씨는 지난 27일 오후 9시 10분께 전북 전주시 완산구 A(31·여)씨의 원룸에서 A씨를 흉기로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

abe shinzo

A씨가 감시가 소홀한 틈을 타 밖으로 빠져나가자 권씨는 전자발찌 송신기와 지갑 등을 원룸에 두고 그대로 달아났다.

경찰은 사건 발생 이틀 후 공개수사로 전환해 권씨를 추적해왔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권씨는 탈진 상태에서 자수를 결심했다. 경찰서에 와서도 권씨는 “사흘간 굶어 너무 배고프다”는 말을 연방 되뇌며 경찰이 주는 죽을 먹었다고 한다.

경찰 관계자는 "심리적으로 불안정한 권씨가 안정을 되찾으면 도주 경위 등을 조사한 뒤 특수감금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