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일본인 56%가 아베 정권의 헌법 개정 반대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개헌 구상에 대해 일본 내부에서 여전히 반대 의견이 강한 것으로 교도통신 여론조사에서 나타났다.

교도가 29∼30일 실시한 전국 전화 여론조사 결과, 아베 총리 집권 하에서 개헌하는 데 반대한다는 응답이 56.5%로 찬성(33.4%) 응답을 크게 웃돌았다.

abe shinzo

아베 총리는 29일 방송된 니혼TV와의 인터뷰에서 일본 평화헌법의 핵심인 헌법 9조를 개정하는 데 대해 "앞으로도 계속 뒤로 미루는 것이 좋을지에 대해 사고가 정지된 정치인, 정당인들이 진지하게 생각했으면 좋겠다"고 말하는 등 개헌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여왔다.

헌법 9조는 국제 분쟁 해결수단으로서의 교전권과 전력 보유를 부정하는 일본 평화헌법의 핵심 조문으로 KBS에 따르면 현행 일본 헌법 9조 2항은 육해공군과 그 외의 어떤 전력도 보유하지 않는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아베 총리의 구마모토(熊本) 연쇄 강진에 대한 대처는 긍정적으로 평가한 응답이 64.5%에 달했다.

아베 총리의 경제 정책인 '아베노믹스'로 빈부격차가 확산하고 있는지 여부에 대해 '확산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는 답이 57%로 과반이었다. 그렇지 않다는 응답은 34.6%에 그쳤다.

더불어 7월 참의원 선거에서 야당이 단일 후보를 내려 하는 데 대해서는 긍정적인 평가가 52.6%로 부정적인 평가(39.1%)보다 많게 나타났다.

아베 내각 지지율은 48.3%로 지난달 조사결과(48.4%)와 거의 비슷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