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미셸 오바마의 도전에 영국 해리 왕자가 조소를 보내다(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한번 붙어보자고? 조심해야 할 걸", "어휴, 좀!"

영국 해리 왕자와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부부가 국제 상이군인 체육대회를 앞두고 '제대로 한판 붙어보자'며 서로 도발하는 영상을 잇따라 내놓으며 유쾌한 홍보전을 펼쳤다.

미셸 여사는 어제 오전 트위터를 통해 해리 왕자의 트위터 계정을 언급하면서 "인빅터스 게임 준비 다 됐나. 승부는 시작됐어."라는 트윗을 날렸다.

인빅터스 게임은 상이군인들이 참가하는 국제 체육대회로 해리 왕자가 발족한 것이다.

첫 대회는 2014년 영국 런던에서 열렸고 내달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2회 대회가 열리는데 거기서 '제대로 한번 붙어보자'는 메시지를 던진 것이다.

미셸 여사는 팔짱을 낀 채 비장한 표정을 지으며 "이봐, 해리 왕자. 인빅터스게임에서 한번 덤벼보라고 우리한테 말했던가?"라고 쏘아붙인다. 옆에 선 오바마 대통령은 손가락으로 화면을 겨냥하며 "조심해야 할걸"하고 거든다.

이에 뒤에 늘어선 남녀 장병들이 제법 험악한 표정을 짓는 것으로 영상은 마무리된다. 그중 한 명은 상대를 제압하려는 의미를 담은 제스처인 '마이크 던지기' 시늉을 하며 "쾅"하는 소리를 낸다.

이런 명백한 '도발'에 영국 왕실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도전장'을 받은 해리 왕자는 물론 90세인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까지 나섰다.

해리 왕자는 이날 오후 윌리엄 왕세손 부부와 함께 사용하는 공식 트위터 계정에 "와우, 누가 싸움을 걸어오네", "어떻게 저걸 누르지" 하는 트윗을 연달아 올리더니 한 시간여 만에 40초짜리 영상을 링크했다.

영상 속에서 해리 왕자는 할머니인 엘리자베스 여왕과 함께 응접실에 앉아 인빅터스 게임 관련 책자를 보면서 대화를 나눈다.

이때 미국 대통령 찬가(Hail to the chief) 멜로디의 전화벨이 울리자 해리 왕자는 "메시지가 왔나. 미셸 여사가 보냈네"하고 중얼거린다.

그는 옆에 있던 전화기를 집어 들고는 "이거 재밌네. 같이 보실래요?"라고 말하며 할머니 쪽으로 당겨 앉고, 앞서 나온 오바마 부부의 도발 영상이 이어진다

이를 본 여왕은 "어휴 정말…좀"하는 말과 함께 어이가 없다는 표정을 짓고, 해리 왕자 역시 카메라를 향해 가소롭다는 듯이 웃는다.

영상은 해리 왕자가 마이크 던지는 동작을 흉내 내며 "붐"소리를 내면서 비웃는 모습으로 끝이 난다.

이런 '유머 대결'에 대해 가디언은 "미국 대통령은 필요에 따라 언론에 유연한 모습을 보이도록 요구받으며 영국 왕실도 고루한 이미지를 벗기 위해 비슷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전했다.

가디언은 그러나 다소 어색한 연기를 염두에 둔 듯 "이런 가짜 트윗 전쟁은 (왕실) 홍보에 새로운 장을 열고 있지만, 관점에 따라 즐거울 수도, 민망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