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전직 아우슈비츠 경비병, 72년 만에 공식 사과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REINHOLD HANNING
Defendant Reinhold Hanning, a 94-year-old former guard at Auschwitz death camp, arrives for the continuation of his trial in Detmold, Germany, April 29, 2016. REUTERS/Bernd Thissen/Pool | POOL New / Reuters
인쇄

2차 세계대전 당시 아우슈비츠 수용소에서 벌어진 인종청소에 가담한 혐의로 법정에 선 전직 나치 친위대(SS) 대원이 72년 만에 자신의 잘못을 공식 사과했다.

29일(현지시간) AFP통신과 dpa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제3 SS 기갑사단 '토텐코프'(Totenkopf·죽음의 손) 소속으로 1943년부터 1944년까지 아우슈비츠에서 근무한 라인홀트 한닝(94)은 이날 법정에서 "내 행위에 대해 공식 사과한다"고 말했다.

그는 "진정으로 미안하다. 불의가 저질러지는 것을 방관하고, 이를 멈추기 위한 어떤 행위도 하지 않았던 것이 부끄럽다"고 말했다.

그는 또 "나는 일생 침묵해 왔다"면서 "무고한 이들의 목숨을 수없이 빼앗고, 셀 수 없는 가정을 파괴하고, 희생자와 유족들에게 고통을 초래한 범죄조직의 말을 들은 것을 후회한다"고 덧붙였다.

한닝의 발언은 변호사가 그의 성장 과정과 아우슈비츠에서 근무한 기간을 설명하는 23쪽짜리 개인 성명을 낭독한 직후 이뤄졌다. 그는 재판 첫날인 26일에는 침묵을 지켰다.

그는 아우슈비츠에서 벌어지던 대량학살을 알고 있었지만, 아우슈비츠 경비 임무를 맡은 것은 상부의 지시에 따랐던 것이며 이를 회피할 방법도 없었다고 강조했다.

reinhold hanning

앞서 독일 도르트문트 검찰은 아우슈비츠에서 벌어진 유대인과 집시, 폴란드인, 동성애자, 소련 전쟁포로 등 17만여 명에 대한 대량학살에 가담한 혐의로 한닝을 기소했다.

당시 수용소 경비 업무를 맡았던 한닝은 아우슈비츠에서 근무한 것은 사실이나 유대인 학살에 가담하지는 않았다고 주장해 왔다.

그러나 검찰은 한닝이 수용자 중 노동 가능한 인원과 가스실로 보낼 인원을 구분하는 일과 주기적으로 이뤄진 대규모 총살, 수용자에 대한 조직적 굶기기를 방조해 학살을 도왔다고 보고 있다.

유죄가 인정될 경우 한닝에게는 3∼5년의 징역형이 내려질 전망이다.

이번 재판은 올해 예정된 고령 나치 부역자들에 대한 재판 중 첫 사례다. 로이터 통신은 한닝을 비롯한 남녀 4명이 수개월 내에 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