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미드 '웨스트 윙'의 대변인이 백악관 브리핑에 등장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미국 백악관 브리핑룸에 28일(현지시간) 조시 어니스트 대변인 대신 여배우 앨리슨 제니(56)가 갑자기 깜짝 등장해 백악관 기자들을 놀라게 했다.

allison janney

미국의 인기 정치드라마 '웨스트윙'에서 백악관 대변인 C.J 크렉을 연기한 제니는 이날 오후 실제 백악관 브리핑룸 연단에 예고 없이 올라 "기자 여러분. 좋은 오후예요"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조시는 지금 치아 치료를 위해 밖에 나갔다"면서 "솔직히 말하면, 내가 조시보다는 기자 브리핑을 더 잘한다"고 말했다.

잠시 뒤 어니스트 대변인이 브리핑룸에 등장하고 나서야 제니는 이날 자신의 백악관 방문이 범정부 차원에서 벌이고 있는 '마약·약물 남용과의 전쟁'을 홍보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는 모두 유행병처럼 퍼지고 있는 마약·약물 남용의 심각성에 적극적으로 대처해야 하며 증거에 기초한 진료·예방·회복을 통해 약물 남용을 줄여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제니는 퇴장하려다가 한 기자로부터 '제드 바틀릿 대통령이 2016년 민주당 경선에서 누구를 지지하고 있느냐'는 질문을 받자 다시 대변인 크렉으로 돌아가 "그 질문의 답변은 당신이 잘 알고 있을 것"이라고 응수해 폭소를 자아냈다.

제드 바틀릿 대통령은 드라마 '웨스트윙' 속 민주당 출신 대통령 캐릭터로 배우 마틴 신이 연기하고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