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직장인 토익 평균은 666점, 그렇다면 신입 평균은?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지난해 토익(TOEIC) 시험에 응시한 직장인들의 평균점수는 990점 만점에 666점인 것으로 나타났다.

YBM 한국 토익위원회(대표 오재환)는 지난해 직장인(전체 응시자의 18.4%)의 토익 성적을 분석한 결과, 평균점수가 듣기(LC) 360점, 읽기(RC) 306점으로 총 666점(990점 만점)이었다고 29일 밝혔다.

점수대별 인원 분포는 705∼750점과 755∼800점이 각각 10.9%, 655∼700점이 10.4%, 805∼850점 10.2%, 605∼650점 9.1%, 855∼900점 8% 등의 순이었다.

토익에 응시한 직장인 연차는 5∼9년차가 21.3%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1∼2년차 19.9%, 3∼4년차 19.3%, 1년 미만 17%, 10∼14년차 10.6%, 15년차 이상 8.7%였다.

직종별 평균점수는 외환직이 764점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 교육(748점), 무역(743점), 경영(728점), 기획(721점), 법률·회계·금융(718점), 홍보(714점), 자금(709점), 인사(694점), 행정직(690점) 순으로 나타났다.

직위별로는 임원급이 686점으로 가장 높았고 이어 사원(663점), 대리(653점), 차장 및 부장(각 646점), 과장(643점) 순이었다.

이런 통계는 온라인 취업 포털의 '신입 사원 평균'과 비교해보면 조금 차이가 있다. 지난 1월 국민일보가 보도한 온라인 취업 포털 사람인의 조사에 따르면 2015년 하반기 신입사원의 토익 점수는 동년 상반기(평균 731점)보다 10점이나 낮은 721점이었고, ‘800∼850점 미만’(15.2%), ‘750∼800점 미만’(15.2%)이 제일 많았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