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1948년에 대출된 책이 68년 만에 도서관에 반납됐다(사진)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4월 28일, 뉴질랜드의 오클랜드 공공도서관은 68년이나 늦게 반납된 책 한 권의 사진을 공유했다.

뉴스허브에 의하면 A.W. 리드가 쓴 ‘마오리 땅의 전설과 신화’는 뉴질랜드의 마오리 족이 즐겨 들었던 재미있는 이야기들을 담은 책으로 1948년 12월 17일 마지막으로 대여되어 70년 가까운 시간 동안 사라졌었다고 전했다. 48년에 이 책을 빌린 당시 소녀였던 익명의 여성은 책을 빌린 후 곧 오클랜드를 떠나 이사를 가 책을 반납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야후 뉴질랜드에 따르면 이 책의 반납 기한은 무려 24,605일이나 지났는데, 연체료는 당시 환율로 총 102.50 뉴질랜드 파운드이며 인플레이션을 반영한 현재 환율로 계산하면 7,300뉴질랜드달러(한화 580만 원)라고 한다. 오클랜드 공공도서관의 페이스북 포스트에 의하면 이 책은 68년이 지난 후에도 굉장히 양호한 상태로 보존되어있어 연체료를 탕감해주기로 했다고 전했다.

매셔블은 이 책이 반납된 이후 오클랜드의 다른 주민들 역시 양심선언을 하며 오래전 빌려 갔던 책들을 반납하고 있다고 밝혔다.

h/t Mashab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