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양복 단 두벌 뿐인 '재산 최다 당선자' 김병관이 생각해둔 '1호 법안'

게시됨: 업데이트됨:
E
연합뉴스
인쇄

‘벤처 신화’, ‘문재인 영입인재 2호’.

4·13 총선에서 관록있는 경제 관료를 누르고 여당 텃밭인 경기 성남분당갑에 입성한 김병관(사진·43) 더불어민주당 당선자를 수식하는 말은 화려하다. 넥슨과 엔에이치엔(NHN)을 거쳐 게임 개발업체인 ‘웹젠’의 이사회 의장을 맡고 있는 김 당선자는 20대 국회 출마자 가운데 재산이 가장 많은 것으로도 눈길을 끌었다.

그러나 정작 그 자신은 여러 차례 “공장 노동자의 아들”로 자신을 설명한다. 28일 <한겨레>와의 전화 인터뷰에서도 그는 “제가 잘나서 그렇게 된 것은 아니다. 더불어 살 줄 아는 좋은 사람들을 많이 만나왔다”며 좀처럼 ‘자기 어필’을 하지 않았다.

e

그의 수수함도 화제다. 선거캠프 관계자 말을 들어보면, 막상 선거운동을 하려고 보니 양복은 단 두 벌이고 넥타이도 마땅한 게 없어 급하게 넥타이를 주문했다고 한다.

그는 ‘새로움’을 자신의 강점으로 꼽았다. 김 당선자는 “35년 동안 1번만 찍었다는 분들이 내 손을 꼭 쥐면서 이번엔 당신을 찍어주겠다고 하더라”며 “사회에서 열심히 일했으니 정치권에 가서도 열심히 하지 않겠느냐는 기대들을 많이 보여주셨다”고 말했다.

‘청년’과 ‘기업’을 동시에 안다는 것도 강점이다. 그는 “정치권에 정보기술(IT)이나 실물경제를 잘 아는 분들이 적어서, 저 스스로 월급 노동자로, 청년 기업가로 일하며 겪어온 어려움들을 여의도에서 풀어낼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며 “앞으로 경제 수권정당의 틀을 갖추는 데 기여해달라는 당의 요청에 부응하려 한다”고 말했다.

마음에 둔 ‘1호 법안’도 기업가로서의 고민을 담은 ‘창업날개법’(가칭)이다. 법인의 금융권 대출시 대표이사가 연대보증을 서게 하는 ‘대표이사 연대보증제’ 폐지를 비롯해, 기업가들이 사업에 실패해도 다시 도전할 수 있게 하기 위한 제도적 개선점들을 담을 예정이다. 정보기술 분야 전문가인 만큼 첫 상임위는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가 강하게 점쳐지지만 그는 “아직 마음을 결정하지 못했다”며 “좋은 일자리를 만들고 경제를 살리는 데 기여할 수 있다면 어디든 가서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