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아기를 안은 엄마의 미라가 발견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대만에서 여성이 품에 안은 아이를 사랑스럽게 내려다보는 모습의 4천800년 전 미라가 발견됐다.

27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에 따르면 대만 국립자연과학박물관은 타이중(臺中)에 있는 고대 무덤에서 총 48구의 유해를 발굴했다.

reuters tv

연구진은 이번에 발굴된 이 유해들이 대만 중심부에서 인류가 생존해 활동했던 흔적을 보여주는 가장 오래된 유물이라고 보고 있다.

이 가운데는 어머니가 아이를 팔에 끌어안고 물끄러미 내려다보는 듯한 모습의 유해와 어린이 5명의 유해 등이 포함됐다. 발굴 작업은 2014년 5월부터 1년간 진행됐다.

이 박물관 인류학 담당 큐레이터인 추웨이리는 "처음 이 화석이 발굴됐을 때 모든 고고학자들과 직원들이 매우 놀랐다. 엄마가 팔에 안은 아기를 내려다 보고 있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연구진은 이 여성의 키는 160㎝, 아이의 키는 50㎝였을 것으로 추정했다.

the

앞서 작년 중국 칭하이(靑海)성에 있는 청동기시대 유적에서도 여성이 무릎을 꿇은 채 팔로 아이를 감싸고 있는 모습의 화석이 발굴된 바 있다.

인민망(人民網)에 따르면 당시 연구진은 기원전 2000년 즈음에 발생한 강진 당시 어머니가 아이를 보호하려 했던 것으로 추정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