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박태환, 올림픽 보내달라"며 무릎을 꿇고 호소한 노민상 감독(사진)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전 수영국가대표 박태환이 4월 28일, 제88회 동아수영대회 남자 일반부 자유형 100m 결승에서 48초91의 기록으로 우승했다. 동아수영대회에서만 4관왕이다. 이전에 열린 자유형 1,500m와 자유형 200m, 400m에서도 우승했다.

the

‘연합뉴스’는 이날 박태환의 우승으로 “도핑 규정 위반으로 경기단체에서 징계를 받은 후 3년이 지나지 않은 자는 국가대표가 될 수 없다”는 규정 때문에 박태환을 국가대표 선발에서 제외한 “대한체육회의 부담이 커질 것”이라고 보도했다.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경영 국가대표 2차 선발전도 겸한 이번 대회를 복귀 무대로 삼은 그는 출전한 4개 종목 모두 FINA가 정한 A기준기록까지 통과해 올림픽 출전 자격을 충족했다.”

이날 박태환과 그를 지도한 노민상 전 국가대표 감독은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노민상 감독은 “박태환이 수영인생 마지막을 리우에서 불태우고 싶어 한다. 메달도 확신하고 대비해왔다”며 자리에서 일어나 취재진에게 무릎을 꿇고 큰절을 하면서 호소했다. 또한 박태환은 “올림픽은 기회가 주어진다면 자신 있다. 올림픽에서 내 기록을 넘어서면 메달은 따라올 것”이라고 말했다.

아래는 이날 무릎을 꿇고 호소한 노민상 감독의 모습이다.

the

the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