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한국에서 '자수성가형' 부자가 늘고 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정보통신(IT) 분야에서 새로운 아이템이 성공하면서 우리나라에서도 자수성가형 부자들이 증가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미국의 경제전문지 포브스는 28일 '2016년 한국의 50대 부자'를 선정해 발표하면서 부모로부터 재산을 물려받지 않고 스스로 기업을 일궈 성공한 경영자들을 집중적으로 소개했다.

50명의 부자 중 자수성가형은 40%에 이르렀다. 10년 전 포브스의 발표 때 18%였던 것을 고려하면 2배 이상으로 늘어난 것이다.

포브스는 대표적인 자수성가형 경영자로 이상혁 옐로모바일 대표와 김범석 쿠팡 대표를 들었다.

이상혁 대표의 재산은 10억5천만 달러(약 1조1천954억 원)로 34위에 랭크됐다.

포브스는 지난해 옐로모바일이 4천700만 달러의 자금을 모집했고, 이에 따라 회사 가치가 40억 달러로 늘어나면서 지분 26%를 가진 이 대표의 자산 가치가 올랐다고 전했다.

전자상거래 업체인 쿠팡 창업자인 김범석 대표는 9억5천만 달러로 36위에 올랐다.

이들을 포함해 6명의 자수성가형 경영인이 올해 새로 50인 리스트에 이름을 올렸다.

임성기 한미약품 회장(7위)과 김재철 동원그룹 회장(10위), 신동국 한양정밀 회장(31위), 김병주 MBK파트너스 회장(47위) 등도 스스로 기업을 일군 경영인이다.

우리나라의 최고 부자는 올해에도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차지했다.

samsing lee

이 회장의 재산은 작년보다 7억 달러 줄어든 126억 달러로 평가됐다.

이어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84억 달러)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62억 달러), 권혁빈 스마일게이트홀딩스 대표(49억 달러), 정몽구 현대자동차 회장(48억 달러) 등이 뒤를 이었다.

이 밖에 김정주 넥슨 대표(6위), 최태원 SK그룹 회장(8위),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9위) 등이 10위 이내에 포함됐다.

포브스는 글로벌 경기 침체의 영향으로 한국 부자들의 자산이 전반적으로 줄었다면서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리스트에 이름을 올린 부자 중 11명은 늘고 29명은 줄었다고 덧붙였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