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북한, 외국 공관·주재원 여권 압수에 나선 이유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gettyimagesbank
인쇄

북한이 중국 류경식당에서 일하던 종업원이 집단 탈북한 이후 외국 공관원과 주재원의 여권 압수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외국 주재 북한 공관은 현지 공관원과 주재원의 여권을 보위부 직원이 압수해 일괄보관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조치는 네팔 카트만두 주재 북한 대사관에 근무하는 리 모씨가 지난 25일 시내에서 차를 몰고 가던 중 교통사고를 냈지만 출동한 경찰관에게 아무런 신분증을 제시하지 못하면서 외부에 알려졌다.

리씨는 당대회 참석차 평양에 돌아간 김용학 북한 대사가 자신의 여권과 외교관증 등 모든 신분증을 갖고 있기에 경찰에 제출할 수 없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이 이처럼 공관원과 주재원의 신분증 관리에 나선 것은 식당 종업원 집단 탈북 이후 추가 탈북을 막고 보안을 강화하는 차원에서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고 전문가들은 해석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