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스머프와 슈렉이란 별명을 얻은 새끼 고양이들이 구조되어 새 삶을 얻었다(동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고양이 목숨은 아홉 개라는 속담이 있다. 스머프와 슈렉이란 별명을 얻은 새끼 고양이들은 목숨이 최하 두 개는 되는 것 같다.

인사이드 에디션은 영국 웨스트요크셔의 어느 집에서 구조된 새끼 고양이 두 마리에 대해 보도했다. 구조 당시 고양이들은 얼굴과 몸 전체가 독한 마커로 덮여있었다. 한 녀석은 청색, 한 녀석은 녹색으로.

cat

cat

브래드퍼드 고양이 구조 센터는 태어난 지 4주 밖에 안 된 이 고양이 새끼들을 경찰로부터 넘겨 받았는데, 마약범죄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발견된 것이었다.

센터 웹사이트에는 "엄마 고양이는 집에 없었다고 경찰이 말했다."고 적혀있다.

BBC는 아이들 장난 같지는 않다고 보도했다.

구조 센터는 새끼 고양이들의 상태를 고려해 조심히 목욕을 시켜야 했다. 두 번을 했더니 아래처럼 색이 많이 빠졌다.

cats

브래드퍼드 센터는 "36시간 동안 돌보았더니 상태가 많이 호전됐다. 기분도 좋아진 것 같고 색도 많이 흐려졌으며 먹이도 잘 먹는다."고 센터 웹사이트에 알렸다.

입양이 되면 어떤 이름이 정해질지 모르지만, 그때까지는 이 귀여운 꼬마 고양이들이 스머프와 슈렉처럼 만화 같은 삶을 살 수 있길 바랄 뿐이다.

Close
꼬마들과 개를 위한 귀여운 복장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