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캡틴 아메리카 : 시빌 워' 개봉 첫날 흥행 신기록을 수립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CAPTAIN AMERICA
Marvel
인쇄

'캡틴 아메리카: 시빌 워'(이하 '시빌 워')가 개봉 첫날 흥행기록을 갈아치웠다.

28일 영화관 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시빌 워'는 개봉일인 27일 하루에 관객 71만9천917명(매출액 점유율 90.9%)을 동원, 역대 최다 '오프닝 스코어'를 기록했다.

상영 스크린 수는 1천863개, 상영 횟수는 9천50회로, 스크린 점유율은 40.6%, 상영횟수 점유율은 63.6%에 달했다.

기존 개봉일 흥행 기록은 영화 '명랑'이 2014년 7월 30일에 수립한 68만2천701명이었다.

이런 기록은 지난해 개봉한 전작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이하 '어벤져스 2')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좋지 않은 여건에서 나왔다.

올해 들어 마땅한 대작 영화가 나오지 않자 예년에 비해 극장을 찾는 관객이 줄어드는 상황이었다.

특히 지난 주말 사흘간 극장 관객 수가 올해 들어 처음으로 100만명을 밑돌기도 했다.

개봉 전날 실시간 예매율이 둘 다 95%대로 같았지만 예매 관객 수는 '시빌 워'가 60만명으로, '어벤져스 2'의 74만명에 못 미쳤다. 그만큼 시장 자체가 축소돼 전체 예매자가 수가 줄었다는 의미다.

하지만 '시빌 워'의 시사회 후 이어진 언론의 호평과 전작의 흥행 성공에 따른 기대감이 맞물려 '시빌 워'에 대한 대중의 관심이 치솟았다.

'시빌 워'에 한발짝 앞서 개봉한 같은 슈퍼히어로물인 '배트맨 대 슈퍼맨: 저스티스의 시작'이 예상 외로 부진하자 '시빌 워'에 대한 기대감이 더욱 커졌다.

'시빌 워'의 흥행 돌풍이 기정사실화되면서 '엽기적인 그녀 2', '특별수사', '오만과 편견 그리고 좀비' 등 개봉시기가 '시빌 워'의 영향권 안에 있는 영화들이 개봉일을 미루는 일이 벌어지기도 했다.

개봉 첫날 흥행 돌풍으로 극장들이 더 많은 스크린에서 더 자주 '시빌 워'를 상영할 가능성이 커졌다.

'시빌 워'와 대적할 만한 영화는 현재로서 '탐정 홍길동: 사라진 마을'과 '곡성'밖에 없다.

캡틴 아메리카 : 시빌 워 메인 예고편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