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다이슨이 헤어드라이어 '슈퍼소닉'을 공개하다 (사진, 동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DYSON
Dyson
인쇄

청소기와 '날개 없는 선풍기'(에어멀티플라이어) 등으로 유명한 영국 가전업체 다이슨이 헤어드라이어를 만들었다. 다이슨의 첫 번째 헤어케어 관련 제품이다. '다이슨 슈퍼소닉'이다. 물론 날개 같은 건 없다.

사진과 동영상부터 살펴보자.

  • Dyson
  • Dyson
  • Dyson
  • Dyson
  • Dyson
  • Dyson
  • Dyson
  • Dyson
  • Dyson


Dyson have re-thought the hair dryer, from the inside out. (ENG) - Dyson Hair


다이슨은 평범한 제품 따위는 만들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많은 사람들도 다이슨에게 무언가 특별한 것(과 특별한 가격)을 기대한다. 그렇다면 이 헤어드라이어의 특별함은 대체 뭘까?

다이슨이 제일 강조하는 것 중 하나는 '밸런스'다. 헤드 부분이 무거웠던 기존 헤어드라이어와 달리, 무게중심을 손잡이 부분에 맞췄다는 것. 따라서 손으로 쥐었을 때 안정감이 높아졌다는 게 다이슨의 설명이다.

이런 남다른 부게배분의 '비밀'은 다이슨이 개발한 V9 모터다. 기존 제품들의 모터와 비교했을 때 크기와 무게를 대폭 줄이고 효율을 개선한 덕분에 상대적으로 얇은 손잡이 부분에 모터를 집어 넣을 수 있었다는 것.

소리도 작다. 다이슨에 따르면, 이 모터는 기존 헤어드라이어가 내뿜었던 시끄러운 소음을 인간이 들을 수 없는 영역의 고주파로 내보낸다. 더버지에 따르면, 헤어드라이어를 사용하면서 일상 대화를 나누기에 문제가 없을 정도의 소음만 발생한다. (가장 낮은 단계 기준)

바람은 세다. 1분당 최대 11만번 회전하는 모터를 탑재한 이 '다이슨 슈퍼소닉'에는 다이슨 에어멀티플라이어에 적용됐던 기술들이 그대로 활용됐다. 고압, 고속의 에어제트가 증폭기를 거쳐 배출되면서 공기 흐름이 3배 높아진다는 것.

모발 손상 위험도 낮췄다. 기기에 내장된 칩과 센서는 바람의 온도를 초당 20번 측정한 뒤, 기기가 스스로 바람의 적정 온도를 유지하도록 돕는다. 바람 세기는 3단계(고속, 보통, 스타일링)로 조절할 수 있고, 4개의 열 온도 설정이 준비되어 있다. 냉풍 기능도 물론 있다. 바람 배출구에는 용도에 따라 3종류의 노즐을 부착할 수 있다.

다이슨은 이 헤어드라이어를 개발하기 위해 자체 모발연구소를 세워 모발을 연구했고, 103명의 엔지니어가 600개 가량의 시제품을 만들어가며 50개월 동안 개발에 임했다고 밝혔다. 연구개발비로는 5000만 파운드(약 838억원)이 투입됐다.

이 '다이슨 슈퍼소닉'의 가격은을 알아 볼 차례다. 역시 저렴하지는 않다. 영국 판매가격 기준 299파운드(약 50만원)다. 기존 헤어드라이어를 약 10개 살 수 있는 가격이다.

일본에서 곧 판매가 시작되며 6월에는 영국에서 출시된다. 한국에는 그 이후에야 출시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한국어 홈페이지에서 제품의 주요 사양과 특징을 미리 살펴볼 수 있다.

James Dyson unveils the Dyson Supersonic™ hair dryer in Tokyo. - Dyson Hair

Engineered for balance: The Dyson hair dryer explained. (ENG) - Dyson Hair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