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2억원짜리 시신 냉동보관이 급증하는 이유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지금 죽은 사람을 미래의 의료기술로는 되살려 낼 수 있다는 믿음이 커지고 있다.

이런 불멸의 욕망을 풀어줄 기술은 차가운 냉동 보존이다.

dead body

미국 경제전문방송인 CNBC는 사후(死後) 인체 냉동 보존을 거쳐 생명 연장을 희구하는 사람들과 이들을 상대로 한 사업을 26일(현지시간) 인터넷판 기사에서 다뤘다.

1972년 미국 애리조나 주 스코츠데일에 세워진 비영리 앨코 생명 연장 재단. 흔히 앨코로 알려진 이곳은 법적으로 사망 선고를 받은 이들의 시신을 액체 질소를 활용해 냉동 보존하는 곳으로 유명하다.

머지않은 미래에 과학 기술이 발전하면 죽은 이들의 생명을 복원할 수 있다는 바람에서다.

CNBC에 따르면, 현재 죽은 이의 시신 또는 뇌 147개가 냉동 보존돼 있다. 올해 1월 현재 앨코 회원은 1천60명, 준회원은 201명이다.

dead body

시신 냉동을 준비하는 앨코의 기술자.

1980년 약 10명이던 앨코 회원은 36년 사이 100배가 늘었다. 억만장자 투자가 피터 틸과 미래학자이자 세계 최대 인터넷 기업 구글의 엔지니어링을 이끄는 게이 커즈와일 등이 앨코의 회원이다.

맥스 모어 앨코 최고경영자(CEO)는 "반세기 전엔 누군가의 숨이 끊기고, 심장박동이 멈춘다면 사망했다고 결론지었다"면서 "우리는 누군가가 죽었다면 '구조'(rescue)가 필요한 것이라고 본다"고 현재 사업을 설명했다.

그들이 말하는 구조란 의사가 사망 선고를 내린 시점부터 시작된다.

아래는 앨코의 홍보 영상이다.

앨코는 사체가 굳어지기 전 얼음 욕조를 준비하고 16가지 약물 처리, 동결방지처리 등을 통해 곧바로 냉동 보존에 들어간다.

다음 생을 위한 구조 작업이 35분 이내에 이뤄져야 하는 게 냉동 보존의 핵심이다.

신속한 냉동 보존을 위해 앨코는 영국, 캐나다, 독일 등에 관련 시설을 구축하고 인원을 배치했다. 본부가 있는 스코츠데일에서 합법적인 죽음을 택하는 회원에겐 1만 달러의 인센티브도 준다.

냉동 보존을 거친 생명 재생 사업으로 앨코가 받는 돈은 시신 1구당 최소 20만 달러(약 2억2천990만 원). 미국민 대부분이 평생 생명 보험료를 내기 때문에 이 돈은 생각보다 많지 않다는 게 모어 CEO의 생각이다.

앨코 회원은 사망 시 생명 보험의 수혜자를 앨코로 지정하는 식으로 시신 보존 비용을 충당한다.

회원은 의료진이나 병원이 응급 상황 때 이를 앨코에 알려주는 팔찌를 차고, 앨코는 회원이 거의 사망에 이를 무렵 직원을 파견해 '구조'를 준비한다.

법적인 걸림돌을 떠나 과연 인체 생명 보존을 통한 생명 연장 또는 회생이 가능하냐는 논란은 지금도 현재 진행형이다.

미래학자인 뉴욕시립대학의 이론물리학과 교수 가쿠 미치오는 "사람들이 과학에 관한 질문을 할 때 검증·재생·복제 가능한 결과를 답해야 하지만, 인체 냉동 보존술은 이런 기준에 들어맞지 않는다"고 회의적인 반응을 보였다.

그는 확실한 증거가 없기에 냉동 배아 체외수정 성공 등이 곧 생명 회생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인체 냉동 보존술 옹호론자들의 관점에 허점이 많다고 지적했다.

인간 뇌에 대한 연구가 여전히 진행 중인 상황에서 이런 냉동 보존술을 두고 '탈 수 없는 탑승권을 파는 것과 같다'는 비판도 나온다. 그럼에도 모어 CEO는 희망을 파는 게 아니라 기회를 주는 것이라며 언젠간 실현될 것이라는 태도를 견지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