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96명 축구팬 압사' 힐스보로 참사, '경찰 과실'로 결론 나다(사진, 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E
Gettyimage/이매진스
인쇄

1989년 96명의 축구팬이 사망한 힐스보로 참사가 단순 사고사가 아니라 경찰의 태만에 의한 "과실치사"였다는 평결로 번복됐다. 사고 발생 27년 만이다.

영국 중부 리버풀 인근의 워링턴 법원에서 26일(현지시간) 열린 힐스보로 참사 진상 규명 재판에서 배심원단이 7대 2로 이 같은 결론을 내렸다고 BBC 등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다.

1989년 4월15일 영국 중부 셰필드의 힐스보로 경기장에서 열린 노팅엄 포레스트와 리버풀의 잉글랜드 축구협회(FA)컵 준결승에서 팬이 한꺼번에 몰리면서 경기장 일부가 무너져 96명이 사망했다.

e

배심원단은 당시 경기장 안전 책임자인 데이비드 두켄필드 당시 경정이 "완전한 직무태만에 의한 과실치사에 책임이 있다"는 결론을 내렸다.

당시엔 단순 사고사로 결론이 났다. 그러나 리버풀 희생자 유족들은 경찰이 진상을 은폐한 것이라며 '96명에 대한 정의'라는 이름의 캠페인을 30년 가까이 끈질기게 이어왔다.

이들은 법원 밖에서 평결에 리버풀 팬들의 응원가 "당신은 결코 혼자 걷지 않을 거야"를 불렀다.

유가족들은 성명을 통해 "힐스보로 얘기는 비극의 얘기이지만 동시에 기만과 거짓말의 얘기, 진실과 정의를 무너뜨린 조직의 집단방어의 얘기"라는 입장을 내놨다.

배심원단의 평결은 2년에 걸친 심리 끝에 나왔다. 영국 역사상 가장 오랜 기간의 평결 절차로 기록됐다. 약 1천명으로부터 증언을 청취했다.

두켄필드 당시 경정은 지난해 심리에 출석해 경기장으로 들어가는 터널을 폐쇄하지 않은 게 참사로 직접 이어졌다고 인정하고 참사 당시 완전 '얼어붙었다'고 덧붙였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e

hillsborough

r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는 "진상 조사가 비극으로 숨진 96명의 리버풀 팬들을 위해 오래전 이미 이뤄졌어야 할 정의를 뒤늦게 제공한 기념비적인 날"이라며 "오랜 기간 진실을 추구해온 힐스보로 캠페인 참여자들의 용기에 경의를 표하고 싶다"고 말했다.

2012년 '힐스보로 참사 진상 규명 독립 패널이 일부 리버풀 팬들이 공격적이고, 술에 취하고, 티켓 없이 들어왔다고 묘사하는 등 경찰이 책임을 일부 리버풀 팬들에게 돌리려고 사실을 은폐했다는 새로운 증거들을 찾아내면서 이번 평결이 나올 수 있는 계기로 작용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