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새누리당이 '4.13 총선 참패'의 원인으로 지목한 6가지

게시됨: 업데이트됨:
E
Gettyimage/이매진스
인쇄

새누리당이 4·13 총선에서 국민을 무시한 공천과 인재 영입 실패 등으로 패배를 자초했다는 평가를 내리면서 박근혜 정부 국정 운영 방식의 근본적인 변화를 요구했다.

새누리당 권성동 전략기획본부장은 26일 열린 20대 총선 당선인 워크숍의 비공개 세션에서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총선 패인 분석 및 지지 회복 방안' 보고서를 발표했다고 참석자들이 전했다.

이 보고서는 공천 실패와 공천 과정의 문제점, 경제·민생 악화, 홍보 실패, 부실한 여론조사, 공약 혼선, 정부 출범후 잇따른 재보선 승리 등 6가지를 총선의 패인으로 제시했다.

Close
김무성 사퇴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보고서는 "국민을 무시한 공천, 국민의 기대치와 괴리된 공천, 당의 스펙트럼을 좁히는 공천이 돼 결과적으로 '수도권 승리의 공천(야당) 대 수도권 참패의 공천(여당)' 양상으로 나타났다"며 "경제 전문가 등 새로운 인물 영입에도 실패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청년 일자리, 전세가 폭등, 구조조정 등 감원 문제로 불안해진 민생이 선거에서 그대로 노출됐다고 분석하면서 "'문제는 경제다! 정답은 투표다!'는 야당의 슬로건이 제대로 먹혀들었고, 국회 심판과 야당 심판을 담은 새누리당의 '뛰어라 국회야' 슬로건은 전혀 공감을 얻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또 선거 운동 슬로건 뿐 아니라 로고송(픽미), 광고영상(뛰뛰빵빵) 등이 "국민 정서와 너무나 동떨어진 홍보 컨셉트였다"며 "당 홍보라인의 폐쇄적인 의사결정 시스템" 탓에 '옥새 들고 나르샤', '반다송' 등의 홍보물을 내놔 '홍보 참사'를 빚었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선거운동 막판 145석이 가능하다고 본 당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의 여론조사가 "엉터리 수준인데도 여론조사 수치에 도취돼 너무 안일하게 대처했다"며 "잘못된 여론조사는 3당 체제라는 선거 구도에 너무 의존케 하거나 '국민의당 변수'를 과소평가하는 근거로 작용하기도 했다"고 비판했다.

선거 공약 측면에서도 정책위원회의 총선 공약집, 강봉균 공동 선거대책위원장의 7대 경제 공약, 홍보라인의 5대 공약이 혼재됐다는 점을 지목하면서 "(출산보육지원을 위한) '마더센터' 등 전혀 준비되지 않은 설익은 아이디어만 부각시키고, 세비 반납 계약서 같은 '쇼'만 반복했다"고 자성했다.

보고서는 정권 재창출을 위해 지지를 회복하려면 무엇보다 "국정 운영 방식의 근본적 변화가 필요하다"며 당·청 및 대야(對野) 관계를 복원하고 인사 난맥상을 시정하며 공무원 조직의 반(反)정부화 원인 등을 따져서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촉구했다.

실제로 "대통령을 등지거나 각을 세웠던 사람들(조응천, 진영, 이상돈, 김종인 등)이 전원 당선돼 돌아오는 등 민심 이반이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Close
90도 인사하는 새누리당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특히 "총선 패배로 인한 여소야대, 국내외 어려운 경제 상황, 유력한 대선주자 부재, 대선까지의 남은 기간을 볼 때 정권 재창출이 심각한 위기 국면"이라는 게 보고서의 진단이다.

아울러 당내의 고질적 계파 갈등과 관련해 "권력을 사유화하거나 남 탓만 하는 오만함 등 잘못된 행태를 일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3당 체제에선 비전 제시 능력에서 야당을 앞서는 것이 관건이다. 쇼로 비칠 수 있는 '안보·경제 장사'로는 지지 회복이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이 밖에 '봉숭아 학당'처럼 코미디 같다는 비판을 받는 최고위원회의의 '협의'와 '의결' 사항을 명확히 구분하는 등 근본적인 제도 개선과 '여야 중진 협의체' 구성, 과학적인 여론조사 기법 도입 등을 주문했다.

현 정부 출범이후 재보선 승리들에 대해 '성공 함정'이라고 규정하며 "소규모 재보선 승리로 총선 민심의 변화를 읽지 못했다"고 자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