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트럼프, "케이식처럼 역겹게 먹는 사람은 본적이 없다"고 역겨운 막말을 퍼붓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정말 역겹다(disgusting)".

한동안 잠잠하던 미국 공화당 대선 주자 도널드 트럼프의 '막말'이 다시 시작되는 분위기다.

트럼프는 25일(현지시간) 경선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로드아일랜드 주 제2의 도시인 워릭에서 한 유세에서 경선 경쟁 주자인 존 케이식 오하이오 주지사의 식사 예절을 거론하며 역겨운 막말을 퍼부었다.

그는 "케이식이 먹는 것을 본 적이 있는가?"라며 "기자회견을 할 때 늘 먹는다. 그렇게 역겹게 먹는 사람을 본 적이 없다"고 비난했다.

또 "나는 내 어린 아들에게 (음식을 먹을 때) 조금만 베어물라고 말하곤 한다"며 "그런데 이 사람(케이식)은 팬케이크를 들고 입에 밀어넣는다. 역겹다"고 혀를 찼다.

트럼프는 "이런 사람이 대통령이 되기를 정말 바라는가? 그렇지 않다고 생각한다. 그렇지 않다고 생각한다. 솔직히 역겹다"고 되풀이했다.

존 케이식의 식사 예절에 대해 불평을 늘어놓은 트럼프는 수많은 인종차별 발언여성 혐오성 발언, 상습적인 거짓말과 놀라울 만큼의 무지와 폭력이 담긴 이슬람 입국 금지 발언을 비롯해 수없이 많은 상식 밖의 기이한 행동과 '미친소리'를 선보인 바 있다.

Donald Trump blasts John Kasich's table manners - Fox News

john kasich

john kasich

john kasich

trump eat

"Disgusting"

케이식 주지사는 지난 19일 열린 뉴욕 주 경선 유세를 '음식점 투어' 방식으로 하면서 현지의 서민 음식을 다소 '게걸스럽게' 먹는 모습이 유독 영상과 카메라 앵글에 많이 잡혔다.

이처럼 트럼프가 공격하고 나서자 케이식 캠프 측은 즉각 맞받았다.

케이식 캠프는 트위터에 "케이식 주지사가 먹기위해 '트럼프 스테이크'를 찾아봤지만 이제 누구도 그것을 팔지 않더라"고 꼬집으며 트럼프가 스테이크 한 점을 포크로 찍어 크게 벌린 입으로 가져가는 사진을 함께 올렸다.

이날 트럼프가 '막말'을 다시 꺼내든 것은 경선 2위 주자인 테드 크루즈(텍사스) 상원의원과 케이식 주지사가 자신의 대의원 과반 확보를 저지하기 위한 '반(反) 트럼프 연대'를 전날 구축한 것과 무관하지 않아 보인다.

앞서 트럼프는 이날 성명에서 두 사람의 연대를 "자포자기의 끔찍한 행위"라며 "두 성숙한 정치인이 정치에 입문한 지 10개월도 채 안 된 사람(트럼프)의 후보 지명을 막으려고 공모하는 것을 보니 슬프다"고 꼬집었다.

특히 그는 크루즈 의원에 대해 "뉴욕에서의 재앙적 패배 이후 급전직하로 추락하는 중"이라고 공격했다.

편집자주 : 도널드 트럼프는 꾸준히 정치적 폭력을 조장하고, 그는 상습적인 거짓말쟁이이며, 겉잡을 수 없는 제노포비아, 인종주의자, 여성혐오주의자인 데다 오바마 대통령이 미국 태생이 아니라고 믿는 사람들 중 하나일 뿐만 아니라 반복적으로 -전 세계 16억명에 달하는- 무슬림의 미국 입국을 금지하겠다고 말하는 인물이다.

Close
트럼프, 뉴욕주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