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필리핀 이슬람 무장단체 아부 사야프, 60대 캐나다인 인질 참수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필리핀에서 이슬람 무장단체 아부 사야프에 납치된 캐나다인 존 리즈델(69)이 피랍 7개월 만에 살해됐다고 캐나다 정부가 25일(현지시간) 밝혔다.

AFP 통신 등에 따르면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현지 경찰이 필리핀 남부에서 참수된 백인 남성의 머리를 발견했다고 밝힌 직후 리즈델의 사망을 공식 확인했다.

트뤼도 총리는 "작년 9월 21일부터 인질로 잡혀 있던 존 리즈델이 납치자들의 손에 목숨을 잃었다는 뉴스에 격분했다"면서 "이는 냉혈한 살인행위이며, 책임은 그를 납치한 테러조직에 있다"고 말했다.


리즈델은 필리핀 민다나오섬 남동부 다바오시(市) 인근 정박지의 요트에 타고 있다가 캐나다인 관광객 로버트 홀과 홀의 현지인 여자친구 테레시타 플로르, 노르웨이 국적 리조트 매니저 키아르탄 세킹스타드 등과 함께 납치됐다.

canadian hostage

납치됐던 로버트 홀, 존 리즈델, 키아르탄 세킹스타드.

6주 뒤 이들을 납치했다고 밝힌 것은 이슬람 무장단체 아부 사야프였다.

아부 사야프는 세 사람의 몸값으로 3억 페소(약 73억원)을 요구하며, 구원을 요청하는 인질들의 모습을 담은 동영상을 지속해서 공개해 왔다.

마지막으로 공개된 동영상에서 아부 사야프는 몸값을 1인당 3억 페소로 올렸고, 리즈델은 이달 25일 오후 3시까지 몸값이 지급되지 않으면 자신이 살해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지 경찰에 따르면 경고시한으로부터 수 시간이 지난 시점에 남성 2명이 오토바이를 타고 술루주(州)의 홀로 섬 중심가에 비닐봉지에 든 백인의 머리를 놓고 갔다.

트뤼도 총리는 필리핀 당국과 공조해 리즈델을 살해한 자들의 뒤를 쫓고 있으며, 나머지 인질을 구출하기 위한 노력도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전직 언론인이자 석유회사 중역 등을 역임한 리즈델은 사실상 은퇴 상태로 필리핀에서 요트를 즐기다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부 사야프는 이외에도 네덜란드인 1명과 일본인 1명, 말레이시아인 4명, 인도네시아인 선원 14명 등 다수의 외국인을 인질로 잡고 있다. 한국인도 납치했던 전력이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