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횡령 혐의로 고소 당한 서경덕 교수, "횡령하지 않았다. 네파와 먼저 논의한 것"

게시됨: 업데이트됨:
THE
facebook/kyoungduk.seo
인쇄

한국 홍보 전문가인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고소를 당했다.

4월 25일,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아웃도어 브랜드 네파 측은 재단법인 '대한국인' 이사장을 맡은 서 교수 등 재단 관계자 3명을 횡령 및 기부금품의 모집 및 사용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

“네파 측은 "외국인 6·25 참전용사들에게 전달해 달라고 195억원 상당의 아웃도어 용품을 대한국인에 기부했는데 아무런 합의 없이 대부분을 의류유통업체 P사에 헐값에 팔아넘겼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P사에 물품을 돌려 달라고 요구했지만 '대한국인에서 물품을 사들일 때 들인 비용 등 19억원을 주지 않으면 땡처리 업체에 넘기겠다'는 협박을 당했다”고도 했다.”

이에 대해 서경덕 교수는 SNS와 인터뷰를 통해 ‘명예훼손’이라고 반박했다. ‘일간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그는 “우리 재단이 네파 측의 재고 물량을 후원 받아, 이를 이디오피아 등 6.25 참전 국가에 '감사의 표시'로 기부하는 캠페인을 진행했다. 그런데 이 과정에서 국제 배송비가 크게 발생한다는 사실을 알게됐고, 기증 의류품 중 일부를 업체(P사)에 판매해 배송비를 마련하고자한 것”이라며 “이는 당연히 네파 측과 먼저 합의한 사실이며, 이에 대한 명백한 증거를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일간스포츠' 인터뷰 전문보기)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서는 “그렇게 판매한 의류비용을 지금 재단통장에 고스란히 남아있는 것도 사실이다. 전혀 횡령하지 않았다”며 네파와 재단 측이 주고 받은 메일을 공개했다.

또한 ‘일간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그는 "대한국인의 이사장으로 수많은 활동을 펼쳐왔지만 월급도 받아본적 없고 부정적으로 축재(횡령 등)는 1원도 한 사실이 없다”며 “횡령 등 혐의가 드러난다면, 앞으로 '은퇴'의 개념으로 이제껏 해오던 모든 활동을 중지할 것이며, 또 당연히 중지해야 마땅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