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기내에서 난동피우다 FBI에 검거된 한국인

게시됨: 업데이트됨:
THE
연합뉴스TV
인쇄

부산에서 출발해 괌으로 향하던 항공기에서 한국인 의사가 술에 취해 담배를 피우고 행패를 부리다가 미국연방경찰(FBI)에 검거됐다.

25일 대한항공과 괌 현지언론인 데일리 퍼시픽 네트워크에 따르면 지난 16일 오후 9시40분 김해공항을 출발해 미국령 괌 안토니오B. 원 팻 국제공항에 도착한 대한항공 항공기에 탑승하고 있던 승객 권모(40)씨가 기내에서 난동을 부린 혐의로 FBI에 연행됐다.

권씨는 이날 기내에서 맥주 5병을 마신 뒤 화장실에 숨어 담배를 피운 것으로 알려졌다.

승무원들이 담배 냄새를 맡고 권씨에게 주의를 주자 권씨는 오히려 승무원에게 폭언을 퍼부었다.

이후 권씨는 맥주 2병을 더 달라고 했다가 거절당하자 사무장을 불러 주먹으로 때릴 듯 위협하고 멱살을 잡는 등 난동을 부렸다.

권씨의 난동이 심해지자 당시 승객 4∼5명도 권씨를 만류하고 나섰다.

10여 분간 소란을 피우던 권씨는 결국 승객들에게 손발이 붙잡히고 승무원이 사용한 전기충격기에 의해 제압됐다.

권씨 난동으로 승무원의 등과 가슴에 멍이 들었고, 제지를 도운 한 승객은 바지가 조금 찢어지기도 했다.

대한항공 측은 권씨를 진압한 뒤 현지 경찰에 이런 사실을 통보했다. 권씨는 공항 도착 직후 바로 연행됐다.

김해공항 보안 당국도 권씨의 난동에 대해 대한항공으로부터 보고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보안 당국은 권씨의 직업을 치과의사로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괌 현지 언론은 20일 권씨가 기소됐다고 밝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