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어버이연합이 전경련에서 4억을 더 받은 사실이 드러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JTBC의 보도로 전경련에서 어버이연합의 차명계좌에 4개월에 걸쳐 1억2천여만 원을 지원했으며 이 자금이 친정부 시위가 있던 시점마다 쓰였다는 의혹이 있는 가운데, JTBC가 추가로 전경련이 어버이연합에 4억여 원의 자금을 송금한 정황을 포착했다.

JTBC 뉴스룸은 오늘(25일) 추가 취재로 확인한 결과 2012년 2월 2014년 연말 약 3년 동안 추가로 4억여만 원, 총 5억2천 3백만 원이 전경련에서 어버이연합의 차명계좌로 입금되었다고 보도했다.

그렇다면 이 돈은 다 어디에 쓰였을까?

어버이연합의 추선희 사무총장은 기자회견을 통해 1억 2천만 원의 돈이 어버이연합과 벧엘복지재단이 전경련에 복지자금으로 신청해 얻은 돈이며, 이를 무료급식에 사용했다고 밝힌 바 있으나 증명할 수 있는 자료는 내놓지 않았다.

추 사무총장은 22일 기자회견에서는 "전경련에서 어버이연합이 예산 지원을 받은 것은 없다"면서도 "단 한 복지재단을 통해 지원받았고, 그 돈으로 옆방에서 무료 급식을 한다"고 '해명'했다. 다만 당시 그는 지원금의 총액에 대해서는 언급을 거부했다.

그러나 JTBC의 보도에 의하면 이 돈이 사용된 때는 어버이연합이 정치적으로 중요한 국면에서 친정부 시위를 한 시점과 일치하며, 추가로 사용된 4억여 원 역시 19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쟁점이 되었던 한미 FTA 집회 등의 중요한 이슈에 관한 어버이연합의 시위 시점과 일치한다고 보도했다.

JTBC는 이에 전경련에 입장 표명을 요구했으나 아무런 답을 듣지 못했다고 전했다.

solar impulse

보수 민간단체인 대한민국 어버이연합의 추선희 사무총장이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인의동 어버이연합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경련의 예산지원과 청와대 개입 등의 논란에 대해 해명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