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도쿄 올림픽 엠블럼, 표절 시비 이후 최종 확정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우여곡절이 많았다. 표절 시비로 폐기됐던 도쿄 올림픽의 엠블렘이 드디어 정해졌다.

2020년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는 25일 일본 도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종 후보 시안 4개 가운데 도코로 아사오(野老朝雄) 작가가 제출한 작품을 최종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바로 이것!


2020年東京オリンピック・パラリンピック大会組織委員会

도쿄 엠블렘은 지난 7월 표절 시비에 휩싸이며 전면 폐기의 수순을 밟은 바 있다.

조직위는 지난해 7월 사노 겐지로(佐野硏二郞) 작가가 제출해 선정됐던 작품이 벨기에 그래픽 디자이너 올리비에 데비가 제작한 벨기에 극장 로고와 비슷하다는 지적이 제기되자 지난해 9월 선정을 취소한 뒤 새 엠블럼을 공모해 이번에 발표하게 됐다.

왼쪽이 최초 발표된 사노 겐지로의 올림픽 엠블럼. 오른쪽이 올리비에 데비의 벨기에 극장 로고.

새 엠블럼은 에도 시대 문양인 '이치마쓰모요'(市松模樣)를 테마로 삼아 다양한 모양의 남색 사각형 체크무늬로 꾸며졌다.

형태가 다른 3가지 종류의 사각형은 각기 다른 나라와 문화, 사상을 표현하고, 이를 바탕으로 다양성과 조화를 나타낸다는 게 조직위의 설명이다.

지난해 엠블럼 재공모에 나선 도쿄 조직위는 총 1만4천599개의 응모작에서 최종 4개 시안을 추려 일반인을 대상으로 의견을 모은 끝에 도코로 작가의 작품을 새 엠블럼으로 확정했다.

아래는 도쿄 올림픽 엠블럼의 최종 후보들이다.

Close
東京オリンピック新エンブレム4候補(リスト)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