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마포구의 한 약사가 옥시 제품을 판매하지 않기로 한 이유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solar impulse

25일 오전 약사 장영옥씨가 자신이 운영하는 서울 마포구의 한 약국에 "옥시 제품 불매운동에 동참하여 과 을 판매하지 않습니다”라는 내용의 글을 게시했다. 사진 장영옥씨 제공.

독성 가습기 살균제를 제조·판매해 100명이 넘는 사망자를 낸 의혹을 받고 있는 영국계 다국적 기업 옥시레킷벤키저(옥시) 제품 불매운동에 약사도 동참해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서울 마포구 망원동에서 17년째 약국을 운영해 온 약사 장영옥(56)씨는 25일 오전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의 한 페이지에 “옥시 제품 불매운동에 동참하여 <스트렙실>과 <개비스콘>을 판매하지 않습니다”라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장씨는 자신의 약국 계산대에 부착한 이 글에서 “살인 가습기 살균 소독제 제조회사인 옥시는 잘못을 인정하고 책임을 지고 배상하여야 합니다. 스트렙실과 개비스콘이 필요하신 분들께 양해 부탁드립니다”라고 했다. ‘스트렙실’과 ‘개비스콘’은 각각 인후염치료제와 위역류치료제로, 옥시가 수입·판매하는 제품이다.

장씨는 <한겨레>와의 통화에서 “현직 약사로서 사람들의 생명을 위협한 기업에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불매운동의 취지를 밝혔다. 장씨는 “옥시가 가습기 살균제 피해에 대해 ‘봄철 황사 때문’이라고 주장한 것은 사소한 윤리를 어기는 수준을 한참 넘어섰다. 생명을 위협하는 제품을 만들었다면, 피해자들에게 위로의 뜻을 전하고 먼저 사죄했어야 마땅하다”고 했다.

solar impulse

25일 오전 약사 장영옥씨가 옥시 불매운동의 일환으로 ‘스트렙실’과 ‘개비스콘’ 등 옥시 제품을 옥시 본사로 돌려보낼 준비를 하고 있다. 사진 장영옥씨 제공.

장씨는 “오전에도 한 30대 남성이 스트렙실을 찾기에 이같은 취지를 설명하고 판매를 거부했다”며 “피해자들이 옥시 본사가 있는 영국까지 가서 외롭고 힘든 투쟁을 이어가고 있다. 옥시 제품을 팔지 않는 것은 시민으로서 할 수 있는 최소한의 행동”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가습기 살균제 사망사건 은폐·조작 의혹을 받고 있는 옥시가 김앤장 법률사무소의 자문을 받아 폐손상 원인이 “봄철 황사 때문일 가능성이 있다”는 내용의 의견서를 검찰에 제출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시민들 사이에 공분이 일었다. ‘스트렙실’, ‘개비스콘’ 등 의약품 외에도 ‘물먹는 하마’, ‘옥시싹싹’ 등 청소용품에 대한 불매운동도 퍼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