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한국은행이 '동전없는 사회'를 만들겠다고 전격 선언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gettyimagesbank
인쇄

한국은행이 '동전없는 사회'(coinless society)를 만들기 위한 본격적인 행보에 나섰다.

한은은 25일 발표한 '2015년도 지급결제보고서'에서 향후 추진 과제의 하나로 동전없는 사회의 가능성을 연구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한은은 보고서에서 "동전없는 사회는 상점이나 대중교통 이용시 동전 사용에 따른 사회적 비용을 줄이고 국민 불편을 해소하는 것을 주목적으로 한다"고 설명했다.

동전없는 사회는 동전을 완전히 없애는 것이 아니라 거스름돈 등을 카드에 충전하거나 계좌에 입금하는 방식으로 동전사용을 최소화겠다는 구상이다.

43

우리나라는 소액결제망이 매우 잘 구축돼 있고 거의 모든 국민이 금융기관에 결제계좌를 갖고 있기 때문에 동전 사용을 크게 줄일 수 있다고 한은은 설명했다.

이를 위해 한은은 최근 금융기관 및 전문 IT(정보통신)업체 등과 공동연구그룹을 구성했다.

한은은 공동연구를 토대로 2020년까지 동전없는 사회의 도입 방안을 확정할 예정이다.

일부 선진국들은 이미 '현금없는 사회'를 추진하고 있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아직 도입하기 어렵고 동전없는 사회를 우선 검토할 필요가 있다는 게 한은의 입장이다.

현재 스웨덴, 덴마크, 네덜란드 등 유럽의 일부 국가는 현금없는 사회를 목표로 현금 사용을 제한하고 있다.

한은은 지난 1월 '중장기 지급결제업무 추진 전략'(지급결제 vision 2020)에서 동전없는 사회를 검토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또 한은은 지급결제보고서에서 인터넷전문은행의 설립 지원과 금융정보화추진협의회 확대도 추진과제에 포함시켰다.

앞으로 인터넷전문은행이 도입되면 한은에 당좌예금계좌를 개설하고 한은금융망과 금융결제원의 소액결제망에 참가해야 한다.

이에 따라 한은은 인터넷전문은행이 기존 지급결제시스템의 안정성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한은은 현재 은행, 증권사, 카드사, 보험사 등 28개 기관으로 구성된 금융정보화추진협의회와 관련해 참가기관을 신종 전자지급서비스 제공기업 등 비금융회사로 확대하기로 했다.

한은은 "금융정보화추진협의회 확대를 통해 전자금융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금융정보화 공동사업을 보다 다양한 영역에서 추진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와 함께 한은은 금융권의 공동백업센터 구축을 계속 지원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