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100% 태양광 비행기가 하와이에서 샌프란시스코까지 날았다(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solar impulse

태양광 전지로 얻은 동력으로 세계 일주 비행에 도전 중인 비행기 '솔라 임펄스 2'가 태평양의 하와이를 이륙, 56시간 동안 밤낮으로 쉬지 않고 날아 23일 저녁(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인근 비행장에 안착했다.

솔라 임펄스 2는 샌프란시스코 금문교 상공을 지나 남쪽으로 더 날아가 바람이 잦아들기를 기다린 다음 팔로알토 인근 마운틴뷰의 모페트 비행장에 착륙했다.

비행기를 조종한 솔라 임펄스 재단의 베르트랑 피카르 회장은 솔라 임펄스 2의 비행을 생중계하는 웹사이트에 "다리를 지났다. 나는 이제 공식적으로 미국에 있다"고 밝혔다.

이번에 성공한 하와이-샌프란시스코 구간은 전체 세계 일주의 9번째로 거리는 4천200㎞에 이른다.

solar impulse

금문교 상공을 비행하는 솔라임펄스 2.

솔라 임펄스 2는 앞서 지난해 6월30일 일본 나고야(名古屋)를 이륙, 8천924㎞를 117시간 동안 날아 하와이 호놀룰루 외곽 칼데루아 공항에 착륙해 최장 시간 논스톱 비행 기록을 세웠다.

그러나 과열로 손상된 베터리를 수리하고 조종 지원 시스템을 개선하는 등 약 9개월간 정비를 받았다.

태평양 횡단은 비상 착륙할 지점이 없어 전체 일정 중 가장 어려운 구간으로 꼽혔지만 이날 솔라 임펄스 2는 샌프란시스코에 안착함으로써 세계 일주 성공 가능성을 높였다.

길이가 4m인 프로펠러를 엔진 4개에 단 이 비행기는 최적 속도가 시속 45㎞이지만 해가 강한 낮 시간대는 속도를 90㎞까지로 높일 수 있다.

아래는 솔라 임펄스 2의 착륙 장면.

가벼운 탄소 섬유로 만든 이 비행기는 무게가 2.3t으로 중간급 트럭 정도이며, 모두 1만7천개의 태양광 전지 셀을 단 날개 길이는 72m로 보잉 747 항공기(68.5m)보다 3.5m 더 길다.

이 태양열 전지가 전기를 축전한 덕분에 햇빛이 없는 밤에도 비행할 수 있다.

남은 구간은 아메리카대륙을 가로지르고, 대서양을 건넌 다음 출발지였던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까지다.

솔라 임펄스 2는 지난해 3월 아부다비를 떠난 후 오만-인도-미얀마를 거쳐 중국에 도착한 다음 작년 6월 1일 난징(南京)에서 하와이로 향하다 동해를 지나면서 악천후를 만나 일본 나고야에 착륙했다.

솔라 임펄스2 프로젝트는 재생에너지와 혁신의 중요성을 환기하려는 목적으로 2002년 시작돼 그간 1억 달러(1천123억 원) 이상이 투입됐다.

관련기사 : 태양광만으로 태평양을 건넌 '솔라 임펄스'의 역사적인 순간(화보)